최종편집:2021-09-16 15:07 (목)
의왕ㆍ군포ㆍ안산, 화성 진안에 신규택지 조성...세종시에도 신규택지
상태바
의왕ㆍ군포ㆍ안산, 화성 진안에 신규택지 조성...세종시에도 신규택지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1.08.3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10곳 발표
수도권 12만호·세종과 대전에 2만호 등 총 14만가구 공급

[매일산업뉴스] 경기도 의왕과 군포, 안산 경계지와 화성 진에 신도시급 신규택지가 조성된다. 세종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북쪽과 인근 조치원에 택지가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30일 2·4대책 후속 조치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수도권 12만호, 세종과 대전 2만호)의 입지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도권 택지는 기존 2기 신도시가 포진한 서울 남쪽에 집중했고, 큰 택지는 광역급행철도(GTX)와 연계돼 개발되는게 특징이다. 정부가 지금까지 발표한 3기 신도시는 주로 서울 동쪽과 서쪽에 많았다. 지방에서는 지난해부터 집값이 급등한 세종시 주택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세종시 행복도시 인근과 조치원 지역에 택지를 보강했다.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이번에 발표된 신규택지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은 수도권에 공급되는 의왕·군포·안산(9585만㎡·4만1000호)이다.  화성 봉담3(229만㎡·1만7000호)은 중규모 택지이고, 남양주 진건(92만㎡·7000호), 양주 장흥(96만㎡·6000호), 구리 교문(10만㎡·2000호)은 소규모다.

국토부는 "수도권에선 교통여건과 기존 도심과의 접근성, 주택수요 등을 고려해 택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4만1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의왕·군포·안산은 여의도 면적의 2배 규모로 서울시 경계에서 남쪽으로 12km떨어진 곳에 있다.

지하철 1호선(의왕역)·4호선(반월역)과 GTX-C노선 등 철도 축을 통해 서울과 연결된다.

서울 강남권으로는 20분, 서울역으로는 35분이 소요되는 등 서울 도심 접근성이 좋다.

의왕역과 반월역 등지의 역세권을 고밀개발하고, 왕송호수 주변으로는 관광·휴양 특화시설을 배치한다. 전체 면적의 30%는 공원·녹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화성 진안의 경우, 동탄신도시 서북측에 인접한 미개발 지역으로, 북측으로 수원영통 시가지와 가깝다.

동탄 인덕원선, 동탄트램 등이 해당지역을 지나갈 예정이다. 트램을 타고 GTX-A동탄역까지 갈 수 있다.

지구 중앙을 관통하는 반정천을 중심으로 친수형 테마공원을 조성한다.

남양주 진건과 구리 교문의 경우 서울 노원구 태릉CC택지와 3~4km 떨어져 있는 택지로 태릉CC 주택 공급 규모를 줄인데 대한 보완적 성격을 갖는다.

지방권 신규 공공택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지방권 신규 공공택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지방에서는 세종 연기(62만㎡·6000호)와 조치원(88만㎡·7000호), 대전 죽동2(84만㎡·7000호)등 소규모 택지 3개가 조성된다.

세종 연기의 경우, 세종시 행복도시 6생활권이 북쪽으로 연장되는 셈이다. 국도 1호선 연결도로를 신설하고 연기천과 미호천을 연계하는 공원과 녹지를 조성한다.

조치원 신규택지는 인근 아파트 단지 옆 미개발지를 개발하는 것이어서 조치원 중심 주거단지가 확장되는 효과를 만든다.

이들 신규택지는 내년 하반기까지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4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6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보상을 노리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가 있었는지 확인하고자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사업시행자 전 직원과 신규택지 내 토지소유 현황을 조사했다.

이에 국토부 직원 2명이 신규택지 내 토지를 소유하고 있지만, 오래 전 상속받거나 자경을 위한 농지 취득으로 파악되는 등 투기혐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LH직원도 신규택지내 땅을 취득했으나 오래전에 사 투기 개연성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와 인근지역에 대한 실거래 조사를 벌인 결과, 미성년자 거래나 외지인의 지분쪼개기 거래 등 집중 조사대상 1046건을 가려내 이중 위법 위심 거래 229건을 확인했다. 명의신탁 등이 5건, 계약일·가격 허위신고 등은 201건으로, 국토부는 이들 거래를 경찰청과 국세청 등에 통보했다. 농지법 위반 의심사례 66건을 선별해 경찰청에 수사의뢰했다.

이번에 발표된 신규택지와 그 주변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신규 공공택지는 주민공람 공고 즉시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 설치, 토지 형질변경, 토지의 분할·합병, 식재 등의 행위가 제한된다.

한편 오래전부터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돼온 하남 감북, 김포 고촌 등지는 이번에도 후보지에서 제외됐다. 이들 지역은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손바뀜도 많아 정부의 신규택지 후보지에서 일찌감치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