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5-17 08:03 (월)
LG전자, ESG위원회ㆍ내부거래위원회 신설
상태바
LG전자, ESG위원회ㆍ내부거래위원회 신설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4.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이사회서 결의
ESG경영 속도 ...경영 투명성 강화
이사회 위원회 3개→5개로 늘어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전경. ⓒLG전자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전경. ⓒLG전자

[매일산업뉴스]LG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를 설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를 계기로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경영에 속도를 내면서 회사 경영의 투명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의 감사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경영위원회를 포함해 모두 5개로 늘었다.

이날 신설된 ESG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 고객가치,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한다.

ESG위원회는 4명의 사외이사와 사내이사인 CEO 권봉석 사장 등 이사 5인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위원회 결의로 선임될 예정이다.

LG전자는 ESG위원회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ESG위원회 산하에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각 분야의 업무를 지원하는 부서를 둘 계획이다.

오는 7월 1일 신설될 내부거래위원회는 회사 경영의 투명성과 거래의 공정성을 위해 ▲공정거래법상 사익편취 규제 대상 거래 ▲상법상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과의 거래 ▲법령상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내부거래 등을 심의한다.

내부거래위원회는 사외이사 3인(김대형, 이상구, 강수진)과 사내이사인 CFO 배두용 부사장 등 이사 4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위원장은 위원회 결의로 선임된다. 내부거래위원회도 지원 부서를 산하에 두기로 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의결권을 더욱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제를 처음 도입했다. 또 공정거래 및 법률 전문가인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