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20 01:21 (화)
최태원 회장, 각국 상의에 취임 서한 발송 ... "상의간 협력 강화하자"
상태바
최태원 회장, 각국 상의에 취임 서한 발송 ... "상의간 협력 강화하자"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3.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여개국 상의회장에 코로나19 위기대응 및 협력 서한 발송
국제상업회의소(ICC), 중국 및 일본 상의에도 상의간 협력 메시지 전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매일산업뉴스]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신임 회장 취임에 맞춰 전세계 130여개 상공회의소에 각국 상공회의소간 협력을 강화하자는 서한을 29일 발송한다고 밝혔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서한을 통해“전 세계 경제는 코로나로 인해 단기적 충격과 구조적 저성장 기조가 계속되는 상황”이라며, “전 세계 상공회의소가 각국 정부의 경제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해 나가는 과정에서 중추적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지금 코로나로 물리적 왕래는 어렵겠지만 각국 상공회의소가 비대면 교류를 통해 무역, 환경, 기술 등 현안과제를 계속 발굴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향후 국가간 이동이 자유로워지면 비즈니스 사절단 파견, 정보 교환 등을 통해 상호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태원 회장은 아제이 방가 국제상업회의소(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ICC) 회장에게 “ICC는 세계 최대 민간경제단체로서 UN, G20, OECD, WTO 등 국제기구에 정책제언을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새로운 무역규범 수립 과정에 대한상의와 ICC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밀접한 경제 관계에 있는 중국과 일본상의에도 민간 차원에서의 교류협력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은 가오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중국상회) 회장에게 한국과 중국의 공동발전을 위해 양국 상공회의소가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을 제안했다. 밀접한 교류를 해왔던 쩡페이옌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 이사장에게는 별도의 서한을 통해 2018년, 2019년 두 차례 개최된 후 코로나로 연기된 ‘한중 기업인 ‧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가 조속한 시일에 열리기를 희망한다면서, 이 협의체가 양국간 경제교류와 협력을 상징하는 행사로 이어가기를 당부했다.

또한 최ㅐ원 회장은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의 회장에게 “오랜 기간 동안 다져진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이 확대되기를 희망한다”며 구체적으로“2002년 이후 매년 양국 상의가 서로 오가며 개최했으나 2018년 이후 중단됐던 ‘한일상의 회장회의’를 재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태원 회장은 지난 11일 수잔 클락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에게 취임 축하서한을 이미 보낸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