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2 16:26 (금)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사과 "의미있게 평가"
상태바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사과 "의미있게 평가"
  • 이강미 기자
  • 승인 2020.05.0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5차 회의 통해 전날 이 부회장 사과에 입장 내놔
"자세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줄 것 관계사에 요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날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것과 관련해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삼성 측에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에 대해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대로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제 5차 정례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준법감시위는 "위원회 권고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적으로 이루어지고 준법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구체적인 실행 방안 즉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방안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조만간 보다 자세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사에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부회장에 △경영권 승계 논란 사과 △무노조 경영 등 노사 관계 문제 사과 △시민사회와의 소통 강화 △재판에 관계 없이 준법감시위 활동 보장 등을 요구하며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은 전날 가족 간 경영권 승계 포기를 포함해, 무노조 경영 철폐, 사회적 활동 강화 등 총 4가지 권고안을 토대로한 사과와 삼성의 기업 문화 전반의 변화를 공언했다. 

한편 이날 준법감시위 회의는 크게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으며, 1부는 전날 있었던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문 발표에 대한 위원회의 입장에 대해 논의했고, 2부에서는 내부거래승인·신고제보 등과 관련한 정기회의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