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5-17 08:03 (월)
한국조선해양, 원유운반선 2척 수주...1530억원 규모
상태바
한국조선해양, 원유운반선 2척 수주...1530억원 규모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1.04.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앙골라 선사와 건조계약 체결, 현대삼호중공업서 2023년 인도
원유 물동량 연평균 4% 증가해 2022년 약 19억9200톤 전망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5만9000톤급 원유운반선. ⓒ한국조서해양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5만9000톤급 원유운반선. ⓒ한국조서해양

[매일산업뉴스]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앙골라 국영 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와 총 1530억원 규모의 15만8000톤급(수에즈막스급) 대형 원유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4미터, 너비 48미터, 높이 23.2미터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 선박은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원유(Crude Oil) 해상 물동량은 2020년 18억51000톤을 기록한 이후, 연평균 약 4%씩 증가해 2021년 19억15000톤, 2022년 19억9200톤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국제 유가 상승, 물동량 증가 등 시황 회복이 본격화되며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