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2-04 13:57 (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3Q 영업익 작년比 65% 증가 ... K9자주포가 견인
상태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3Q 영업익 작년比 65% 증가 ... K9자주포가 견인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11.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 1조377억원 ...영업이익 680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올해 3분기에 K9자주포 수출 등 방산분야  매출증대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1조3771억원, 영업이익은 94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매출은 4.9% 늘어났고, 영업이익은 65.1% 증가한 수치다. 순이익은 560억원으로 34.9% 줄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5.5%, 영업이익은 34.4% 각각 늘어났다. 

사업별로 보면, 항공분야에서는 글로벌 항공산업 수요 감소로 전년대비 매출은 감소했으나 항공방산 매출증가와 함께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방산분야에서 한화디펜스는 국내 납품물량 증가와 노르웨이 K9 자주포 수출 등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한화시스템은 전년대비 대비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3분기 군수부문의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며 3분기 전체 연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민수분야에서는 한화테크윈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미국시장에서 CCTV 사업을 견고하게 유지하며 꾸준한 영업이익을 창출하고 있고, 한화파워시스템 또한 전년대비 영업이익 흑자 전환하며 전분기에 이어 꾸준한 영업이익을 이어나갔다. 

한편, 한화정밀기계는 전분기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영향에서 벗어나면서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증가, 역시 흑자전환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글로벌 항공산업이 2분기를 바닥으로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안정적인 방산부문 매출과 함께 민수사업들의 수익성 향상으로 내년에도 꾸준한 사업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