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0 18:38 (화)
[단독]LG화학 노조도 배터리 분사 반대 ... "일방적 사업 분할 중단"촉구
상태바
[단독]LG화학 노조도 배터리 분사 반대 ... "일방적 사업 분할 중단"촉구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09.2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성명서 발표...배터리사업 법인분할 반대
"2020년 임단협 교섭기간 중 분사 야기...기만행위 투쟁으로 맞서겠다"
"작년부터 불거진 분사설에 대해 지속적 답변 회피...뒤로는 조합원 배제한채 비윤리적 분사 강행"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앞에 LG화학 노조의 'LG화학 전지사업부 반대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
LG화학 노동조합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앞에서 LG화학의 일방적인 배터리사업 분사결정을 반대하며 반대시위를 하고 있다. ⓒ독자제공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LG화학 노동조합이 22일 성명서를 내고 “사측은 일방적인 전지사업부 법인분할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LG화학 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사측을 향해 ▲일방적인 법인분할 중단 ▲인간중심의 정도경영 실천 ▲노조 분열 책동행위 즉각 중단 ▲상시적 공용불안 즉각 해결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사측은 9월 17일 이사회를 개최해 전지사업부의 물적분할(안)을 의결하여 2020년 10월 30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친 후 2020년 12월 1일부터 LG화학 지분 100%자회사로 분할한다고 공시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은 코로나19로 시작된 경제위기의 혼란을 틈타 2020년 임·단협 교섭기간에 분사를 야기하는 등 노조와 3500조합원에 대한 기만행위를 일삼았다”면서 “이에 노조는 단호하게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의 LG화학의 성과는 우리 조합원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졌다”면서 “모든 조합원이 LG화학의 성장을 견인했고, 그 성과의 대부분을 전지사업에 투자한 결과 오늘날의 명실상부 세계1위 배터리 제조기업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했다.

노조는 “그러나 사측은 그런 조합원의 피와 땀에 대한 공정분배는 커녕 작년부터 불거진 전지 분사설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며 지속적으로 답변을 회피했고, 뒤로는 노조와 3500조합원을 배제한 채 비윤리적이고 일방적인 분사추진을 강행하고 있었다“고 분개했다.

노조는 “‘전지사업의 투자확보’라는 미명 아래 진행되는 일방적인 분사 추진은 오로지 사측만을 위한 몸집 부풀리기에 불과할 뿐 LG화학의 진정한 주인인 조합원에 대한 배려는 고사하고 ‘고용불안’이라는 위기감만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경기침체는 ‘고용안정’이라는 시대적 흐름의 숙제를 남겼다”면서 “어느 기업도, 어떤 사업도 영생할 수 없는 시대의 과제는 강력한 투쟁으로 돌파할 것”이라고 했다.

ⓒLG화학 노동조합 홈페이지 캡처
ⓒLG화학 노동조합 홈페이지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