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18 10:43 (금)
(주)한화, 무역부문 일부 사업재편 ... 희망퇴직 시행
상태바
(주)한화, 무역부문 일부 사업재편 ... 희망퇴직 시행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09.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화사업 및 기계사업 → 화약·방산부문 및 기계부문으로 통합
철강·식품 등 일부 한계사업 정리 ...경영 효율성 제고 및 미래 가치 확보
(주)한화 로고 ⓒ매일산업뉴스
(주)한화 로고 ⓒ매일산업뉴스

㈜한화가 자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무역부문 일부 사업을 재편한다. 아울러 이에따른 일부 유휴 인력발생에 따른 희망퇴직도 시행한다.

㈜한화는 1일 이사회를 열고 자체 사업 수익성 향상과 시너지 창출을 위해 무역부문의 유화사업은 화약/방산부문으로, 기계사업은 기계부문으로 통합해 무역 대행업을 지속하는 사업 재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화는 무역부문 사업 재편에 따른 일부 유휴 인력 발생에 따라 불가피하게 희망퇴직도 시행하고 있다.

㈜한화는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선택과 집중의 사업 재편을 실시하게 됐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자체 사업의 미래 가치를 창출하고, 주주가치 극대화를 도모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한화는 지속 확대가 가능한 사업들에 대해 타부문에서 통합 운영해 내부 사업간 연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관리 효율성을 제고함으로써, 연간 200억원 규모의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철강/식품 등 불투명한 사업환경이 계속되어온 한계 사업들은 정리할 예정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사업 재편은 자체 사업의 효율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를 통해 회사 손익을 개선함으로써 주주가치를 높이고, 미래 가치를 확보해나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