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韓 조선, 지난달 中제치고 수주 세계 1위 재탈환 ...선가도 6년 만에 최고치
상태바
韓 조선, 지난달 中제치고 수주 세계 1위 재탈환 ...선가도 6년 만에 최고치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1.06.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수주 60% 싹쓸이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LPG선박.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LPG선박. ⓒ현대중공업

[매일산업뉴스] 한국이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세계 조선 수주 1위를 재탈환했다. 선가지수도 6년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상승세를 유지했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선박 수주량은 127만CGT(60척)으로, 중국 71만CGT(31척, 56%), 한국 44만CGT(24척, 35%), 일본 11만CGT(5척, 9%)를 각각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지난달 말 한국 조선사들이 대거 수주한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결과로, 클락슨리서치의 '야드별 오더북' 데이터를 반영하면 LNG운반선, 컨테이너선, PC선 등 16척(98만CGT)이 추가돼 한국은 총 142만CGT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전체 수주량의 59%로, 중국 88만CGT(37척, 36%)를 앞지른 물량이다.

야드별 오더북 데이터가 반영된 1~5월 세계 누계 수주량은 1907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892만CGT(321척, 47%), 한국 832만CGT(212척, 44%)로 중국이 근소한 차로 1위이나, 한국은 전년 1~5월 109만CGT 대비 약 7배(662%) 가량 증가했다. 이는 2008년 1~5월 967만CGT를 기록한 이후 13년 만에 최대 규모이다.

특히 한국은 올해 발주된 LNG추진선 67척 중 31척(46%), LPG추진선 48척 중 36척(75%)을 수주하는 등 친환경연료추진 선박에서 경쟁 우위를 보였다.

지난달 클락슨 선가지수는 136.1포인트를 기록하며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4년 12월 137.8포인트 이후 6년 반 만에 최고치이다.

선종별로는 1만3000~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과 초대형 유조선(VLCC)가 각각 지난달 보다 200만 달러 상승한 1억2250만 달러, 9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17만4000㎥급 대형 LNG선 가격도 100만 달러 오른 1억8900만 달러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