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9-16 15:07 (목)
MZ세대 구매경로 보니...모바일ㆍ온라인 55.3% vs 전통시장 1.2%
상태바
MZ세대 구매경로 보니...모바일ㆍ온라인 55.3% vs 전통시장 1.2%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9.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유통시장 현안에 대한 20·30세대 의견 조사 결과
대형마트 영업규제 완화, 찬성(48.0%)이 반대(11.6%) 보다 4배 이상 많아
중고제품 구매 유경험 63.5%...구매시 품질·가격 순
중고차 매매시장 국내 車제조사 참여, 찬성 53.6% vs 반대 9.1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매일산업뉴스] MZ세대인 20·30세대의 경우, 절반 이상(55.3%)이 평소 소비하는 물품을 주로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통해 구매하고 있고, 대형마트 영업규제 완화 법안과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의 중고자동차 매매시장 참여에 대해 반대 보다는 찬성하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유통현안에 대한 20·30세대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55.3%의 20·30세대 소비자가 평소 소비하는 물품을 주로 모바일(37.1%) 또는 온라인(18.2%)을 통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형마트(19.3%), 편의점(15.3%), 슈퍼마켓(7.3%)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소비 물품 구매시 전통시장을 주로 이용하는 20·30세대는 1.2%로 극히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통시장이 모바일·온라인 위주의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20·30세대를 유인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그리고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주로 활용한다고 응답한 20·30세대를 대상으로 향후 모바일·온라인 구매를 늘릴 의향이 있는 지를 물어본 결과, 거의 대부분(96.7%)이 현 수준을 유지(53.2%)하거나 늘릴(43.5%)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모바일·온라인 거래를 현 수준 보다 줄일 것이라는 응답은 3.3%에 불과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모바일·온라인 구매를 주로 활용하는 20·30세대를 대상으로 구입하는 물품의 종류을 물어본 결과, 73.2%가 배달음식, 음·식료품, 패션제품, 가전제품, 가정용품 등 모든 물품을 구매한다고 응답했다. 신선도 관리가 필요한 음·식음료를 제외한 모든 물품을 모바일·온라인으로 구매한다는 응답은 20.0% 수준이었다.

모바일·온라인 구매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구입 가능해서라는 답변이 49.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저렴하게 구입 가능(21.8%), 다양한 상품 비교 가능(15.9%), 어디서든지 구입 가능(12.8%)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증가한 유통시장에서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소매점의 바람직한 사업방향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는 온라인 구매 이전에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탐색형 매장(36.2%)과 여가활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복합형 매장(31.9%)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이어 신선식품 등 특정제품에 주력하는 특화형 매점(22.7%), 무인형 매장(9.2%)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규제를 완화하는 법안에 대해서는 찬성(48.0%)이 반대(11.6%) 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적극 찬성은 15.5%, 찬성은 32.5%, 반대는 8.4%, 적극 반대는 3.2% 수준이고, 잘모름/의견없음이 40.4%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경련은 20·30세대는 온라인거래 중심의 유통시장에서 오프라인 소매점이 체험형·복합형 전략을 통해 지역유통의 거점 역할 수행하기를 희망하고 있고, 대형마트 영업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대체로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63.5%의 20·30세대가 중고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조사되어서 최근 중고제품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중고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20·30세대를 대상으로 중고품 구매시 최우선 고려사항에 대해 물어본 결과, 신뢰할 수 있는 품질(37.4%), 저렴한 가격(28.0%), 신뢰할 수 있는 판매자(27.0%), 거주지 근처 구매(7.6%)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중고자동차 매매시장에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참여하는 데 대해서는 절반 이상(53.6%)의 20·30세대가 찬성한다고 응답했고, 반대는 9.1%에 그쳐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 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극 찬성은 15.9%, 찬성은 37.7%, 반대는 7.8%, 적극 반대는 1.3% 등으로 조사됐고, 의견없음은 37.3% 수준이었다. 이는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중고차 매매시장에 참여해서 우리나라 중고자동차 품질을 향상시켜 주기를 바라는 20·30세대의 희망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모바일·온라인 및 중고품 거래가 증가하는 등 변화하고 있는 유통시장 환경에 적합한 유통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이제는 20·30세대를 비롯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국내 자동차 제조회사가 중고자동차 매매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