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9-16 15:07 (목)
SK지오센트릭, 쎄보모빌리티와 초소형 전기차용 경량화 소재 개발 협력
상태바
SK지오센트릭, 쎄보모빌리티와 초소형 전기차용 경량화 소재 개발 협력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1.09.0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지오센트릭과 쎄보모빌리티가 3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링에서 초소형 전기차용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SK지오센트릭 배성찬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쎄보모빌리티 곽용선 전무. ⓒ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과 쎄보모빌리티가 3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링에서 초소형 전기차용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SK지오센트릭 배성찬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쎄보모빌리티 곽용선 전무. ⓒSK지오센트릭

[매일산업뉴스] 친환경 소재회사로 전환을 선언한 SK지오센트릭과 국내 초소형 전기차 제조기업인 쎄보모빌리티는 초소형 전기차용 경량화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쎄보모빌리티는 올 4월 종합 IT기업인 모회사 캠시스로부터 물적분할한 전기차 제조기업으로, 지난해 초소형 전기차인 ‘쎄보-C’모델을 890여대 판매해 국내 초소형 전기차 업계 1위로 자리매김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초소형 전기차 핵심 부품의 경량화를 위한 신소재 공동 개발 및 실증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

쎄보모빌리티 박영태 대표는 “국내외 신소재 분야를 이끄는 SK지오센트릭과의 협력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더욱 가볍고 단단한 차량용 소재를 개발해 초소형 전기차의 핵심 역량인 경량화와 안전성, 전비향상 등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바탕으로 쎄보모빌리티가 현재 개발 중인 신차 라인업에도 경량 신소재를 적용하는 것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지오센트릭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기존 승용차 및 상용차의 경량화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을 넘어 초소형 전기차 등 경량화 소재 적용 대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쎄보모빌리티와 SK지오센트릭은 각각 전기차 사업 및 전기차용 신소재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쎄보모빌리티는 초소형 전기차 제조를 시작으로 향후 4인승 소형 차량 및 픽업 트럭 등의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쎄보모빌리티는 내년부터 베트남, 중국 등 아시아 국가로 초소형 전기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SK지오센트릭은 3월 포스코와 전기차용 철강-플라스틱 복합소재를 개발키로 한 데 이어, 6월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Korea Smart E-Mobility Association)와 초소형 전기차용 신소재를 개발키로 했다.

SK지오센트릭 배성찬 오토모티브 사업부장은 “이번 협력은 자동차 제조기업과 소재기업이 함께 경량화 소재 개발을 통해 국내 전기차 산업의 밸류체인을 발전시킨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SK지오센트릭은 쎄보모빌리티와의 협력을 통해 전기차 등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친화경 소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