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9-16 15:07 (목)
'코로나가 뭐지?' 대기업 12곳, 86분기 연속 흑자 행진...삼성전자, 50분기 연속 흑자
상태바
'코로나가 뭐지?' 대기업 12곳, 86분기 연속 흑자 행진...삼성전자, 50분기 연속 흑자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9.0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2000년 이후 분기별 영업손익 추이 조사
2000년 이후 SK텔레콤‧현대모비스 등 12곳 흑자 지속…영업이익률 KT&G 35.5%로 1위
최근 10년 이상 흑자 기업 68곳 ...쌍용차 18분기 연속 적자 '대조'
왼쪽부터 삼성 깃발, SK빌딩, LG트윈타워 전경. ⓒ각 사
왼쪽부터 삼성 깃발, SK빌딩, LG트윈타워 전경. ⓒ매일산업뉴스DB

[매일산업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국내 500대 기업 중 12곳이 분기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2000년 이후 올해 2분기까지 8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분기 평균 영업이익률은 KT&G가 35.5%로 가장 높았고 SK머티리얼즈·SK텔레콤·한섬·고려아연·에스원·CJ ENM·현대모비스·신세계 등 8곳도 10%를 넘었다.

국내 대표기업인 삼성전자는 2008년 4분기 적자 이후 50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중이다.

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김경준)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기업들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국내 500대 기업 342개사의 영업이익(개별 기준) 추이를 조사한 결과, 사업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이후 한 분기도 빠뜨리지 않고 86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하고 있는 기업은 12곳이었다.

8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곳은 KT&G·SK머티리얼즈·SK텔레콤·한섬·고려아연·에스원·CJ ENM·현대모비스·신세계 등이다. 

ⓒ CEO스코어
ⓒ CEO스코어

업종별로는 유통·식음료·석유화학 관련 기업이 각 2곳, 자동차 및 부품·통신‧생활용품·서비스·제약·철강 등이 1곳씩으로 조사됐다.

86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온 12개사 중 평균 영업이익률 1위는 KT&G로, 35.5%를 기록했다. 이어 SK머티리얼즈(24.7%), SK텔레콤(18.8%), 한섬(15.2%), 고려아연(13.3%), 에스원(12.5%), CJ ENM(11.8%), 현대모비스(10.6%), 신세계(10.1%) 등이 10%를 넘었다. 유한양행·농심·국도화학은 각각 9.8%, 6.0%, 5.2%였다.

8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12곳 외에 삼성화재해상보험(85분기), 금호석유화학(83분기), 고려제강·광동제약(82분기), LG생활건강·한샘(81분기), 엔씨소프트(80분기) 등 7곳은 8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기록중이다.

7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기록한 기업으로는 엘에스일렉트릭(79분기), 포스코인터내셔널·현대건설·네이버·카카오(78분기), SK(76분기), 현대백화점(75분기) 등 12곳이었다. 키움증권(69분기), 세방전지(67분기), 오뚜기(66분기), 다우기술(65분기), GS리테일(64분기) 등 8곳은 6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냈다.

삼성화재해상보험(85분기)과 네이버(78분기), 키움증권(69분기), 현대글로비스·AJ네트웍스(62분기)·한전KPS(54분기) 등은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에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이후 매분기 흑자를 기록중이다.

LG생활건강(81분기), 현대백화점(75분기), LX하우시스(49분기), 영원무역(48분기), SK루브리컨츠(47분기), 코오롱인더스트리(46분기) 등은 설립(분할) 이후 한 번도 분기 적자를 낸 적이 없다.

반면 쌍용자동차는 2017년 1분기부터 18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중이다. 삼성중공업은 2017년 4분기부터 15분기 연속, 남양유업은 2019년 3분기부터 8분기 연속 적자 행진중이다.

조사대상 기업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개별 기준)은 79조7633억 원으로 지난해 44조8212억 원에 비해 78.0%(34조9420억 원) 증가했다. 영업적자를 낸 기업은 올해 22곳(6.5%)으로, 지난해 46곳(13.6%)에 비해 절반 이상 줄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