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9-16 15:07 (목)
시민단체들, 내일 이재용 부회장 공동 고발..."취업제한 위반"
상태바
시민단체들, 내일 이재용 부회장 공동 고발..."취업제한 위반"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8.3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민변·참여연대 등 내달 1일 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 뒤 고발장 접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매일산업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된 뒤 경영행보에 나서자 '취업제한' 규정을 위배했다며 시민단체들이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31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 7개 시민단체와 함께 이 부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상 취업제한 규정 위반 혐의로 공동고발한다고 밝혔다.

경실련 등은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회사자금 86억8081만원을 횡령한 범죄사실로 지난 1월 18일 유죄판결을 선고받은 뒤 이달 13일 가석방된 직후 피해자 삼성전자에 취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을 취업제한 위반으로 처벌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특가법 제14조 취업제한 규정은 사문화돼 누구에게도 적용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공동고발에 참여하는 단체 관계자들은 내달 1일 오전 11시께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고발 취지를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