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8-05 15:05 (목)
SK(주), 주당 1500원 '역대최대' 중간배당 ...최태원 회장은?
상태바
SK(주), 주당 1500원 '역대최대' 중간배당 ...최태원 회장은?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1.07.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매일산업뉴스]투자전문회사 SK㈜(대표이사 장동현)가 2018년 첫 중간배당 이후 최대 규모 중간배당을 실시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SK㈜는 21일 이사회를 열어 주당 1500원 규모의 중간배당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 지급액은 793억원 규모로 전년 중간배당금 총액(528억원) 대비 약 50%(265억원) 늘었다. 배당금 지급일은 다음달 20일이다.

이번 배당으로 SK(주)의 최대주주인 최태원 회장(지분율 18.44%)은 194억원을 가져간다. 최 회장은 지난해에도 중간배당으로 129억원을 받았다.

SK㈜는 2018년 첫 중간배당(주당 1000원)을 실시한 뒤 매년 꾸준히 중간배당을 이어가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지속적으로 힘써 왔다. 연간 배당 총액도 꾸준히 늘어 2016년 약 2087억원에서 2020년 3701억으로 4년 만에 약 77% 증가했다.

SK㈜는 투자전문회사에 걸맞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투자이익을 실현하는 경우 이를 배당재원으로 반영하는 적극적 배당정책을 시행 중이다.

SK㈜는 지난해 글로벌 동박 제조 1위 기업 중국 왓슨, 글로벌 초대형 데이터센터 운영사 친데이터그룹, 바이오 제약 혁신기업 로이반트 등 굵직한 투자와 함께 SK바이오팜 상장, 글로벌 물류 플랫폼 기업 ESR 지분 일부 매각 등 투자 수익을 배당 재원에 반영함으로써 배당 확대를 이끌었다.

이번 중간배당에는 올해 초 SK바이오팜 지분 일부 매각 등 투자수익 실현에 따른 재원을 활용해 지속적인 주주환원을 실천했다. 연간 배당 규모는 향후 경영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말 배당시 결정될 예정이다.

SK㈜는 차별적인 주주 환원정책 뿐 아니라 대기업 지주사 최초로 주총 분산개최, 전자투표제를 실시하고 이사회 내에 주주소통위원을 선임하는 등 주주권익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SK㈜ 관계자는 “SK㈜는 ESG(환경,사회,거버넌스) 중심의 포트폴리오 혁신과 파이낸셜스토리 실행력 제고를 통해 투자전문회사로서 빠르게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투자수익 실현 등 투자 선순환 구조 정착으로 회사 성장과 주주가치 확대를 동시에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주)는 배당 확대와 더불어 ESG 중심의 첨단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등 4대 핵심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미래 성장 동력에 집중 투자하며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SK㈜는 올해 초 미국 수소 사업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의 최대주주에 등극한 데 이어 프랑스의 유전자∙세포치료제 생산기업 이포스케시와 전기차 급속 충전기 제조사 시그넷 EV를 차례로 인수했다. 이 밖에도 전기차 핵심소재인 배터리와 동박, 전력반도체 기업에도 투자하는 등 파이낸셜스토리 실행을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SK㈜가 투자한 그랩(Grab) 등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들과 차세대 핵심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솔리드에너지시스템, 혁신 신약개발 기업 로이반트 등이 높은 기업가치를 평가받고 상장을 준비 중인 만큼, 투자 선순환 구조 정착에 따른 기업가치 극대화가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