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8-05 15:05 (목)
소상공인 10곳 중 6 곳 "코로나4차 대유행으로 휴업이나 폐업 고민"
상태바
소상공인 10곳 중 6 곳 "코로나4차 대유행으로 휴업이나 폐업 고민"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1.07.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소상공인 긴급 실태조사
10곳 7곳은 올 여름 매출 40%이상 감소 예상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매일산업뉴스]소상공인 10곳 중 7곳은 올 여름 휴가철 매출이 40%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소상공인 10곳 중 6곳은 휴업이나 폐업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8일 소상공인 300개사(숙박업, 음식점업 종사 각 15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긴급 소상공인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나탔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 중 67.3%가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40% 이상 60% 미만’ 감소 33.3%, ‘60% 이상’ 감소 34%)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방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 현재 거리두기 단계 대비 한 단계 격상될 시 응답자의 42.8%가 7~8월 매출이 기대 대비 ‘20% 이상 40% 미만’ 감소할 것이라 예상했고, 27.5%는 ‘4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4차 대유행 확산 이전까지 방역 수칙 완화 움직임과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당초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은 올해 7~8월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6.4% 증가(4594만원), 지방 소재 소상공인은 전년 대비 약 12.5% 증가(5143만원)할 것으로 기대했었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으로 소상공인의 57.3%는 휴ㆍ폐업을 고민(심각하게 고민 24.0%, 고민하고 있음 33.3%)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의 58.6%(심각하게 고민 27.1%, 고민하고 있음 31.5%), 지방의 55.8%(심각하게 고민 20.3%, 고민하고 있음 35.5%)가 휴ㆍ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소상공인의 7~8월 합산 매출은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에는 평균 7919만원이었으나, 2020년에는 평균 4234만원(전년 대비 46.5% 감소)을 기록했으며, 7~8월 합산 매출이 소상공인 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27.7%, 2020년 27.0%였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매출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줄 요인으로 소상공인의 89.6%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지적했으며, 그 다음으로, ‘소비 심리 위축’(6.0%) 등이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요인으로 지적되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본격화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매출 급락이 불가피하다”면서 “매출 절벽을 직면해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하는 이들의 피해 지원을 위한 손실 보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