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8-05 15:05 (목)
LG올레드 에보, 해외서 연이은 찬사
상태바
LG올레드 에보, 해외서 연이은 찬사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7.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스페인 소비자매체 TV 성능평가서 각각 최고점
차세대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에보(모델명: G1)가 해외 유력 소비자매체로부터 연이어 최고 평가를 받고 있다. 스웨덴에 위치한 한 가전 매장을 방문한 고객이 LG 올레드 에보를 살펴보고 있다.ⓒLG전자
차세대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에보(모델명: G1)가 해외 유력 소비자매체로부터 연이어 최고 평가를 받고 있다. 스웨덴에 위치한 한 가전 매장을 방문한 고객이 LG 올레드 에보를 살펴보고 있다.ⓒLG전자

[매일산업뉴스]LG전자가 올해 처음 출시한 ‘LG 올레드 에보(OLED evo)’가 해외 소비자매체의 성능평가에서 최고 TV로 선정됐다.

11일 LG전자에 따르면 영국 소비자매체 ‘위치?(Which?)’는 LG 올레드 에보(모델명: 65G1, 55G1)에 매체 추천 제품(Best Buy) 55개 가운데 최고 평점인 81%를 부여했다. LG 올레드 에보는 지난해 출시한 올레드 TV 2종(모델명 55GX, 55BX)과 함께 TV 성능평가에서 공동 1위에 올랐다.

매체는 ▲놀라운 수준의 화질 ▲풍부한 음질 ▲뛰어난 사용 편의성 등을 갖춘LG 올레드 에보에 대해 “완벽에 가까운 TV, 올해 TV가 갖춰야 할 모든 면에서 모범사례”라고 극찬했다.

스페인 소비자매체 ‘오씨유 콤프라마에스트라(OCU Compra Maestra)’는 LG 올레드 에보(모델명: 65G1, 55G1)에 대해 “단점이 없다”며 최고 평점인 82점을 부여했다. 역대 매체가 평가한 TV 가운데 82점을 획득한 제품은 LG 올레드 TV(모델명: 55GX, 55CX, 65BX)가 유일하다.

소비자매체의 평가는 매체가 제조사로부터 평가용 제품을 받지 않고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을 직접 구매해서 성능을 비교한 것이라 신뢰도가 높다. 제품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객관적인 판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이외에도 ‘LG 올레드 TV’는 미국, 호주,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프랑스, 스웨덴, 포르투갈, 체코, 벨기에, 덴마크, 핀란드 등의 소비자매체가 실시한 역대 TV 성능평가에서 모두 최고 평가를 받아 왔다.

해외 유력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LG 올레드 에보를 ‘올해 최고의 TV(The Best TVs In 2021, Whatever Your Budget)’ 가운데 최고 TV(The Best TV Overall)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차세대 올레드 패널과 미니 LED 등 새로운 TV 기술의 등장으로 올해 최고의 TV는 어느 때보다 특별하다”며 LG 올레드 에보는 지금 구매할 수 있는 최고의 TV라고 강조했다.

미국 유력 IT 전문매체 ‘디지털트렌드(Digital Trends)’도 LG 올레드 에보를 올해 최고의 TV(The best TVs for 2021)로 선정하고 “모든 것을 아름답게 만든다”고 극찬했다. 매체는 영상 장르는 물론, 시청 중인 화면 속 배경까지도 스스로 구분해 최적화된 화질을 제공하는 이미지 처리 기술에 대해 “지금까지 TV에서 본 것 중 가장 깨끗하고 매력적인 이미지를 보여준다”고 호평했다.

LG 올레드 에보는 영국 IT 매체 ‘왓하이파이(What Hi-Fi)’로부터 ‘모든 면이 개선된 최고의 LG 올레드 TV’라는 평가와 함께 5점 만점을 받았다. 또 다른 영국의 IT 전문매체 ‘T3’ 역시 “영상 장르에 맞는 선명하고 자연스러운 화면을 제공한다”며 5점 만점과 함께 '플래티넘 어워드(Platinum Award)'를 수여했다.

LG전자는 자발광(自發光, Self-Lit) TV인 올레드를 필두로 ▲독자 고색재현 기술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와 미니 LED를 적용한 LG QNED MiniLED ▲LG 나노셀 TV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한층 더 진화한 LG 올레드 TV의 차별화된 성능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