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경총 "주52시간 근무제 어려움 지속 ...50인 미만 기업 25.7%준비안돼"
상태바
경총 "주52시간 근무제 어려움 지속 ...50인 미만 기업 25.7%준비안돼"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6.0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52시간 단축 시행 현황 및 기업 애로사항 조사
이미 시행중인 50인 이상 기업 30.4%도 시행에 어려움
업무량 폭증시 유연근무제 탄력적 운용 등 제도개선 절실

[매일산업뉴스]50인 미만 기업의 주52시간제 시행(7월 1일)이 한달도 채 남지 않았으나 이들 기업 중 25.7%는 준비가 안된 상황이고, 이중 법시행 이전 준비완료가 가능한 기업은 3.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미 주52시간제를 시행중인 50인 이상 기업 중 30.4%도 시행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시행시기를 연기하거나 계도기간 부여해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는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 이하 경총)이 업 319개사(응답 기업 기준)를 대상으로 '주52시간 단축 시행 현황 및 기업 애로사항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7월 주52시간제가 적용될 예정인 50인 미만 기업의 25.7%는 아직도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52시간 단축 시행 한달이 채 남지 않은 50인 미만 기업 중 25.7%는 아직 준비가 안된 상황이고, 이 중 법시행 이전(7월 1일) 준비완료가 가능한 것으로 응답한 기업은 3.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52시간 준비를 완료하지 못한 이유로는 ’특정 시기 조업시간 부족‘(63.0%), ’숙련인력 등 인력채용 어려움‘(55.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준비를 위한 전문성, 행정력 부족’(37.0%),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한 경영악화’(25.9%), ‘시설 투자 등 비용 부담’(18.5%) 순으로 응답했다.

주52시간제 준비를 위해 시급히 요구되는 사항으로 '시행시기 연기‘(74.1%), ’계도기간 부여‘(63.0%)를 가장 많이 응답했다. 이어 ‘유연근무제 개선’(37.0%), ‘추가 채용‧시설 투자 비용 지원’(18.5%), ‘종합컨설팅 제공’(3.7%) 순이었다.

경총은 “50인 미만 중소ㆍ영세기업은 경영여건상 근로시간 단축에 대응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고, 더욱이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진행중이기 때문에 50인 미만 기업들에 대한 주52시간제는 시행시기 연기나 계도기간 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편 주52시간제를 시행 중인 50인 이상 기업의 30.4%가 주52시간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현재 기업들이 활용하고 있는 유연근로시간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43.9%), 선택적 근로시간제(19.7%)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재량근로시간제(7.5%), 특별연장근로 인가제도(5.0%), 간주 근로시간제(3.4%) 순으로 응답했다.

현행 유연근로시간제 활용이 어려운 이유로는 ‘대상 업무, 기간 등 활용 조건 제한’(36.2%)과, ‘근로자대표와 합의 등 절차 이행 곤란’(25.1%)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경총은 “올해 4월부터 ‘3개월 이상 6개월 이내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1개월 이상 3개월 이내 선택적 근로시간제(연구개발업무)’가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현장에서는 유연근로시간제의 까다로운 활용요건과 도입절차 등이 유연근로시간제 활용을 어렵게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52시간제 연착륙을 위해 필요한 근로시간제도 개선 과제로는 ‘업무량 폭증시 연장근로 한도 확대’(58.6%)를 가장 많이 꼽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또한 ‘연장근로를 1주 아닌 월, 연단위 제한으로 변경’(52.4%), ‘유연근로시간제 개선(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등)’(51.4%), ‘근로시간 위반 형사처벌 조항 삭제’(23.2%), ‘고소득ㆍ전문직 근로시간 적용제외 도입‘(14.1%) 등도 꼭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총 장정우 노동정책본부장은 “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유연근무제 개선과 50인 미만 기업에 대한 추가적인 준비 기간 부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