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SK텔레콤, "아마존과 11번가 지분 양수도 계약, 사실무근"
상태바
SK텔레콤, "아마존과 11번가 지분 양수도 계약, 사실무근"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1.06.0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본사가 있는 서울 을지로 T타워. ⓒSK텔레
SK텔레콤 본사가 있는 서울 을지로 T타워. ⓒSK텔레

[매일산업뉴스] SK텔레콤은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자회사 11번가의 전체 지분 중 30%를 아마존에 넘기는 양수도 계약 추진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SK텔레콤은 7일 입장문을 내고 "아마존과 11번가 지분 양수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지분양수도 관련해서는 진행중인 사안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11번가 내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런칭을 위해 협력 중"이라고 했다.

이날 한 매체는 SK텔레콤이 11번가 신주인수권(증자를 위해 신주를 발행할 경우 우선적으로 주식을 인수할 수 있는 권리)을 통해 전체 지분의 30%를 아마존에 넘긴다고 보도했다. 이런 식으로 지분을 넘기게 되면 아마존은 신주인수권으로 최대 5%까지 11번가 지분을 가질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아마존과 이커머스 사업혁신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SK텔레콤은 커머스 사업혁신을 위해 아마존과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했다.

아마존은 11번가의 기업공개(IPO) 등 한국시장 내 사업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면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11번가는 이르면 내년에 상장을 계획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