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한경연 "韓·日 갈등으로 교역량 –11.9% ...양국 경제 모두 타격"
상태바
한경연 "韓·日 갈등으로 교역량 –11.9% ...양국 경제 모두 타격"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5.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의 교역 위축에 따른 경제적 영향 분석
교역 위축으로 한국 생산ㆍ부가가치ㆍ고용에 악영향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매일산업뉴스] 2018년 10~11월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일본제철, 미쓰비시중공업)에 대한 판결을 계기로 악화된 한일 간 정치·외교관계가 경제교류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양국관계의 조속한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은 한일 관계가 본격적으로 악화되기 시작한 2019년을 기준으로 전후 2년간의 교역(수출+수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양국 간 교역 규모는 뚜렷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2019~2020년 중 한국의 대(對) 세계 교역액은 직전 2개년(2017~2018년)에 비해 ▲7.6% 감소주1)한 가운데, 주요국 교역액은 ▲중국 △4.7%, ▲EU △4.8%, ▲일본 △11.9% 감소했다. 반면, 미국과의 교역액은 6.3% 증가했다. 주요 교역대상국 중 일본과의 교역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난 것이다.

악화된 한일관계는 양국 간의 직접투자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국의 제조업 부문 해외직접투자(ODI, Outward Direct Investment) 순투자액주은 2017~2018년 217억 달러에서 2019~2020년 279억 달러로 28.6%나 증가했음에도 불구, 일본에 대한 직접투자는 168백만 달러에서 125백만 달러로 △25.6% 급감했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일본의 제조업 부문의 해외직접투자(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순투자액은 2017~18년 12조6000억엔에서 2019~20년 18조6000억엔으로 47.8% 증가한 반면, 한국에 직접투자는 2017~18년 5786억엔에서 2019~20년 2194억엔으로 △62.1% 감소했다.

한경연이 한국의 산업연관표를 활용하여 교역 위축에 따른 한국의 경제적 영향을 분석한 결과, 2019~2020년 중 한국은 생산유발액 △1조20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 △5900억원, 취업유발인원 △1만3300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한경연은 “일본도 2019~2020년 중 對韓 수출액주4)이 △14.7% 감소하였음을 감안할 때, 상당한 경제적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작년 코로나19의 영향이 있었다 하더라도, 양국간 교역 위축은 유독 크게 나타나 정치․외교 분쟁이 경제 갈등으로 전이(轉移)되는 양상”이라며 “악화된 한일관계가 양국 경제 모두에 피해를 주고 있는 만큼, 한일 정부는 조속한 관계 정상화 노력으로 경제적 악영향을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