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기업 체감경기 호조세 다소 위축 ...비제조업은 100선 아래로
상태바
기업 체감경기 호조세 다소 위축 ...비제조업은 100선 아래로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5.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6월 전망치 102.6 ....3월 이후 둔화 양상
비제조업은 99.4 경기부진 전망
글로벌 원자재·부품공급 차질 → 제조업 수익성 악화·재고 부족 직면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매일산업뉴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6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102.6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4개월 연속 기준치 100을 상회하였으나, 지수값 자체는 지난달 대비 5.1p 하락함으로써 경기 호조세가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5월 종합경기 BSI 실적치 역시 106.4로 호조세이나,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4월 ∆1.9p, 5월 ∆4.6p)하였다.

한경연은 “BSI 전망치가 지난 3월 109.2를 고점으로 점차 하락하는 양상이고,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6월 BSI 전망치가 99.4로 기준치 100이하로 떨어졌음을 감안할 때, 최근의 경기 호조세에 다소 불안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았다.

업종별 6월 전망 BSI의 경우 제조업은 105.1을 기록했으나, 비제조업은 99.4로 전월 대비 경기부진이 예상된다.

한경연은 “비제조업은 지난 3월 102.9로 100선을 돌파한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1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백신 수급 불확실성에 따른 대면서비스 수요 둔화 우려, 유통업·운송업을 중심으로 한 업계 경쟁 심화와 도시가스 수요 감소 등 계절적 요인이 기업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부문별 6월 전망치를 살펴보면 ▸내수(102.3) ▸수출(100.5) ▸투자(103.8) ▸고용(105.1) ▸자금사정(102.1) ▸채산성(99.0) ▸재고(98.2)2) 등이었다. 내수 전망치는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하락하였고, 수출도 지난 달 대비 큰 폭(∆5.3p) 하락하며 호조세가 둔화됐다.

다만, 투자의 경우 지난 달 대비 소폭(+2.2p) 상승하며 상대적으로 양호한 모습을 보였는데, 한경연은 “반도체 등 신산업·신기술 투자 지원 확대에 대한 기대가 기업들의 투자 심리를 끌어올리는데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았다.

한경연은 또한 최근 전 세계적인 원자재ㆍ부품 공급 차질의 영향으로 제조 기업들의 부담이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제조업의 채산성 전망치(98.1)가 100선 밑으로 급락(∆8.5p)했고, 재고(96.8)는 2002년 5월(93.1) 이후 19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통상 재고 BSI는 수치가 100이하로 낮은 것이 긍정적인 시그널이나, 최근의 낮은 수치는 물류·공급난으로 인한 적정 재고 유지의 어려운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5월 BSI 실적치는 106.4로 지난 달 대비 소폭(∆4.6p) 하락하였으나 기준선 이상을 유지했다. 부문별로도 ▸내수(105.6) ▸수출(101.0) ▸투자(102.6) ▸고용(107.9) ▸자금사정(103.8) ▸채산성(103.1) ▸재고(98.2)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을 상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내수·수출 등 주요 부문에서 기업 체감경기가 다소 위축되며, 경기 호조세가 둔화될 수 있는 양상이다”라며, “원자재 공급난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범정부차원의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