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6-14 08:16 (월)
전경련 "한미정상회담 성공 환영…경제계도 최선 노력"
상태바
전경련 "한미정상회담 성공 환영…경제계도 최선 노력"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5.23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 뒤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 뒤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와대

[매일산업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최근 마무리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간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을 축하한다"고 23일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오전 배포한 공식논평을 통해 "양국이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인도퍼시픽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을 크게 환영한다"면서 "한미 동맹이 동북아시아와 인도·태평양,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핵심축임을 확인한 의미"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국간 반도체 투자와 첨단기술 협력, 공급망 협력 강화 약속을 매우 값진 성과로 평가한다"며 "한미 동맹이 안보를 넘어 경제동맹으로 나아가는 방향에 크게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양국이 전 세계의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한 것에 환영한다"고도 했다. 양국간 백신 파트너십에 대해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면서 "이를 통해 코로나 경제난국 극복의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전경련은 "이번 한미정상회담 협의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경제계 차원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국 경제계가 양국 동맹에 기여한 것처럼 경제협력이 한미 동맹 강화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