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5-17 08:03 (월)
美 WSJ "라면왕 신춘호,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
상태바
美 WSJ "라면왕 신춘호,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
  • 김혜림 기자
  • 승인 2021.04.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WSJ에 실린 고(故) 농심 신춘호 회장 기사. ⓒ농심
미국 WSJ에 실린 고(故) 농심 신춘호 회장 기사. ⓒ농심

[매일산업뉴스] 미국 유력 경제신문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이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별세와 관련해 신라면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고 19일 농심이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17일자 신문에 ‘ 한국의 라면왕,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Korea`s ‘Ramen King’ Built a Global Brand)’ 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신춘호 회장이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매운맛을 고집하며 세계 무대로 나갔기 때문에 농심이 100 여개 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의 확산과 함께 간편식을 찾는 트렌드가 세계적으로 번지며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또한,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과 함께 영화에 등장한 짜파구리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됐고, 이에 농심이 컵라면 버전의 짜파구리를 실제 제품으로 선보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농심 관계자는 “ 월스트리트저널이 故 신춘호 회장님의 소식을 다룬 것은 농심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 라며 “ 라면으로 세계 1 등을 해보자는 회장님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해외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 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