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9 10:47 (월)
대기업 이사회 '거수기' 여전 ...인사ㆍ내부거래 반대 단 1건
상태바
대기업 이사회 '거수기' 여전 ...인사ㆍ내부거래 반대 단 1건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3.2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24일 대기업 상장사 277곳 전수조사
사외이사 찬성률 99.5%…반대, 전체 6716건중 33건 불과
'특수관계거래' 비중 ...금호석화 39.29% '최다' vs 에쓰오일ㆍ대우조선해양 '0%'
대기업집단 2020년 이사회 활동현황. ⓒCEO스코어
대기업집단 2020년 이사회 활동현황. ⓒCEO스코어

[매일산업뉴스] 대기업 이사회가 여전히 '거수기'에 가깝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기업 사외이사들의 이사회 안건 찬성률이 100%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특히 ‘인사’ 안건에 대한 반대는 단 한 건에 그쳤고, ‘특수관계거래’ 관련 반대의견도 한 건뿐이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최근 64개 대기업집단 상장계열사 277곳의 사외이사 이사회 활동을 전수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이사회 개최 횟수는 2991회로 총 6716건의 안건을 의결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외이사들의 2020년 이사회 안건 찬성률은 99.53%로 2019(99.61%)과 마찬가지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 포스코, GS, 현대중공업 등 42개 그룹 이사들이 모든 사안에 대해 100% 찬성했다.

사외이사가 이사회 안건에 대해 반대(보류·기권 포함) 의사를 표명한 경우는 전체 6716개 안건 중 33건(0.5%)뿐이었다. 반대의견 안건별로는 ‘사업·경영’이 17건(51.5%)으로 가장 많았고 △‘자금’ 7건(21.2%) △‘규정·정관’ 6건(18.2%) 순으로 집계됐다. ‘인사’와 ‘특수관계거래’, ‘기타’ 안건에서도 반대의견이 각 1건(3%)씩 나왔다.

그룹별로는 삼성(3건)을 비롯해 △SK(2건) △LG(1건) △롯데(2건) △한화(3건) △농협(6건) △신세계(1건) △KT(2건) △미래에셋(1건) △금호아시아나(1건) △효성(1건) △대우조선해양(2건) △대우건설(3건) △태영(1건) △네이버(1건) △한라홀딩스(1건) △애경(2건) 등에서 1개 이상 반대의견이 나왔다.

안건별로 ‘사업·경영’ 관련 안건이 1874건으로 전체의 27.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 1246건(18.55%) △‘자금’ 1122건(16.71%) △‘기타’ 1036건(15.43%) △‘특수관계거래’ 997건(14.85%) △‘규정·정관’ 441건(6.57%) 순이었다.

기업 경영과 직결된 ‘사업·경영’ 안건 비중이 가장 컸지만, 계열사 간 내부거래와 재무건전성 등 그룹별 상황에 따라서는 안건 비중이 제각기 달랐다.

우선 회사채 발행·담보 제공·유상증자 등 ‘자금’ 관련 안건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동국제강으로, 총 66개 안건 중 절반 이상인 34건(51.52%)이 자금조달 관련이었다. 대출 연장이나 사채 발행, 해외법인 차입에 대한 보증 등이 다수였다.

이어 △한국투자금융(50%) △삼천리(42.86%) △SM(42.5%) △애경(40.66%) △한라(40%) 등이 뒤를 이었다. HDC(39.71%)를 비롯한 △대우조선해양(39.13%) △하림(39%) △KG(38.46%) △세아(36.46%) △금호아시아나(35.92%) △동원(34.92%) △유진(33.7%) 등의 ‘자금’ 관련 안건도 세 건 중 한 건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에쓰오일과 호반건설은 ‘자금’ 관련 안건이 한 건도 없었다. 아울러 △교보생명보험(2.13%) △삼성(2.36%) △태광(2.67%) △하이트진로(3.45%) △KT(3.64%) △효성(3.88%) △미래에셋(5.52%) △현대백화점(5.79%) △현대자동차(7.09%) △대림(7.79%) △KCC(8.28%) △넷마블(8.7%) △LG(8.92%) △농협(9.43%) △카카오(9.8%) △한국타이어(9.84%) 등의 ‘자금’ 안건 비중이 10%를 밑돌았다.

계열사 간 부동산·자금거래, 상품·용역거래 등을 포함한 ‘특수관계거래’ 안건 비중은 금호석유화학이 전체 안건(28건) 중 11건(39.29%)을 의결해 가장 컸다. 미래에셋(33.1%)과 태광(30.67%)도 ‘특수관계거래’ 관련 안건이 30%를 웃돌았고 △삼성(28.69%) △셀트리온(27.96%) △신세계(25.59%) △한화(25.47%) 등도 네 건 중 한 건이 내부거래 관련이었다.

반대로 에쓰오일, 호반건설, 대우건설, 대우조선해양, SM, 삼천리,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특수관계거래’ 안건이 거의 없었다. KT(0.4%)와 함께 △KT&G(2.5%) △포스코(3.97%) △이랜드(4.55%) △현대백화점(4.74%) △금호아시아나(4.85%) 등의 내부거래 안건 비중이 5% 미만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