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9 10:47 (월)
삼성전자, 日 1ㆍ2위 업체 다 잡았다 ... NTT도코모와 5G 장비 공급계약
상태바
삼성전자, 日 1ㆍ2위 업체 다 잡았다 ... NTT도코모와 5G 장비 공급계약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3.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이동통신 기지국 공급
2위 KDDI와 계약 이어 1위 업체 계약으로 현지 입지 강화
2002년 日 진출 이후 19년 만에 첫 직접 장비공급
삼성전자가 일본 NTT도코모와 5G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가 일본 NTT도코모와 5G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매일산업뉴스]삼성전자가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NTT DOCOMO)와 5G 이동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이동통신 장비를 직접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일본 현지업체와 협업하는 식으로 장비를 납품했다.

이번 공급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2위 통신사업자 KDDI에 이어 NTT도코모도 5G 고객사로 확보하며, 일본 5G 이동통신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게 됐다. 특히 5G 이동통신 시장에서 한국ㆍ미국ㆍ일본 1위 통신사 네트워크에 모두 진입하며 5G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확인했다.

이에앞서 삼성전자는 일본 통신사와 다양한 5G 기술을 검증했고, 2020년 3월 KDDI와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2002년에는 KDDI 3G CDMA 이동통신 장비를 수출해 일본 통신장비 시장에 진출했고, 이후 14년만인 2016년 NTT 도코모와 5G 기술을 검증했다. 이후 일본 진출 19년만인 2021년 장비를 직접 공급하는 계약을 맺게 됐다.

삼성전자는 NTT 도코모에 5G 상용망 구축에 필요한 기지국(RU, Radio Unit)을 공급하며, 신속한 5G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NTT 도코모 무선 엑세스 네트워크 개발부(Radio Access Network Development Department) 아베타 사다유키 부장은 "이동통신 분야 선도 사업자로서 NTT 도코모는 고객들에게 보다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경험을 제공하고 사회의 현안을 해결하는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와 5G 분야 협력을 통해 '빛의 속도와 같은 5G(Lightning Speed 5G)'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일본법인 네트워크 사업총괄 이와오 사토시 상무는 "NTT 도코모의 5G 혁신 가속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상의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하며 지속적으로 전세계 이동통신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NTT 도코모는 2020년 12월 기준 약 82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20년 3월부터 5G 이동통신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