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9 10:47 (월)
현대오일뱅크, 미국에 휘발유 완제품 첫 수출
상태바
현대오일뱅크, 미국에 휘발유 완제품 첫 수출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1.03.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 영향 공급부족 사태 미국에 휘발유 완제품 30만 배럴 첫 직수출
지진 영향 큰일본도 등∙경유 틈새시장으로 적극 개발
현대오일뱅크 로고.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로고. ⓒ현대오일뱅크

[매일산업뉴스]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가 2분기 미국으로 휘발유 완제품 수출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가 북미 지역에 휘발유 완제품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최대 휘발유 시장인 미국은 휘발유 공급이 수요보다 많아 일부를 남미 지역으로 수출해 왔던 나라다. 국내 정유사 역시 아시아 시장과 비교해 거리가 멀어 수익성이 떨어지는 미국 시장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미국이 휘발유 수입에 나선 건 최근 텍사스 주에 불어 닥친 기록적인 한파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엑슨모빌, 쉐브론 등 다수 정유공장이 가동 중단 사태를 겪으며 석유제품 재고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수익성이 개선된 미국 휘발유 시장 진입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회사 관계자는 “30만 배럴로 많은 물량은 아니지만 여전히 정제마진이 낮은 상황에서 수익이 나는 곳이라면 어디든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미국에 월 30~40만 배럴씩 수출해 왔던 휘발유 반제품의 판매 방식도 싱가폴 현물 시장 거래에서 직수출 방식으로 바꾸며 수익성을 높이고 있다.

미국 뿐만 아니라 일본 시장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소규모 부두가 많아 대형 선박을 이용한 제품 하역이 용이하지 않은 일본은 회당 수출 물량이 제한적이라 크게 주목하지 않았던 곳이다. 최근 지진과 한파 등의 영향으로 수출 경제성이 높아지자 현대오일뱅크는 일본으로 소형 선박을 이용한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2019년까지 현대오일뱅크의 일본 수출은 거의 전무했지만 지난해 말부터 경유∙등유 등을 월 10만 배럴 내외 판매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전체 석유제품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이 중국, 싱가폴 등에 이어 일곱 번째로 높아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