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9 10:47 (월)
'SK가 발 묶인 사이...' LG에너지솔루션, 美서 배터리 영토확장
상태바
'SK가 발 묶인 사이...' LG에너지솔루션, 美서 배터리 영토확장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1.03.1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 2025년까지 5조원 투자ㆍ1공장 이어 2공장 건설
총 75GWh 독자 생산능력
상반기 중 GM과의 합작공장 증설투자 결정..총 140GWh 생산 규모
LG에너지솔루션 미국 미시간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미국 미시간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 ⓒLG에너지솔루션

[매일산업뉴스]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에서 오는 2025년까지 5조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는 등 배터리 영토확장에 나선다. GM과의 합작법인 2공장 투자도 올 상반기에 결정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소송에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로부터 패소판정을 받아 10년간 발이 묶인 사이, 미국 내 영토 확장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섬으로써 확실한 '배터리 초격차'를 벌려놓겠다는 계산인 것으로 보인다. 

이는 그린뉴딜 정책으로 인한 전기차 전환 가속화 및 시장 환경 변화에 발맞춰 미국 시장내 친환경 산업 선도를 위한 배터리 투자 결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까지 5조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 독자적으로 2곳 이상의 배터리 생산 공장을 짓는다고 12일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투자를 통해 미국에만 독자적으로 7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미시간공장(5GWh)에 더하면 총 75GWh의 생산능력을 미국에서 갖추게 된다.

특히 그간 전기차 및 ESS용 파우치 배터리를 주력으로 해왔던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투자를 통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분야도 신규 진출한다. 제2의 테슬라를 꿈꾸는 로즈타운모터스, 프로테라 등이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용 파우치 배터리에 더해 원통형 배터리까지 추가해 미국내에서 차별화된 포트폴리오를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 배터리 공장은 한국과 중국에만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원통형 전기차 배터리.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원통형 전기차 배터리.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에서 올 상반기까지 최소 2곳 이상의 후보지를 선정한 뒤 본격적인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의 그린뉴딜 및 친환경 정책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기업 스스로 부지를 확보하고 공장을 건설하는 '그린필드(Green Field)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미국 현지 생산을 검토하고, LG에너지솔루션은 여러 자동차 업체들과 미국 사업확대를 논의하면서 빠르게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투자로 70GWh의 생산능력을 추가로 확보하면 앞으로 미국내 직접고용 인원은 4000여명, 공장 건설기간 중 투입 인력 6000여명 등 총 1만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내 직접 고용 인원의 경우 기존 미시간 공장 1400명, 오하이오주에 위치한 GM과의 합작법인 1100명을 합치면 6500여명에 달하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협력업체 동반 진출 및 현지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구개발(R&D)부터 제품개발 및 생산 뿐만 아니라 원재료 조달에 이르기까지 미국 내에서 차별화된 안정적 공급망 체계를 갖추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000년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연구소를 설립해 20년 이상 현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2012년에는 미시간주 홀랜드에 생산공장을 설립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미국 주요 완성차 업체 3곳(GM, 포드, 크라이슬러)을 고객으로 확보한 유일한 배터리 업체이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에 건설할 신규 공장은 모두 100% 신재생 에너지로만 운영하여 진정한 그린 팩토리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미 미시간 배터리 공장은 작년 하반기부터 신재생 에너지로만 운영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합작법인 얼티움셀즈이 미국 오하이오주에 건설중인 전기차배터리 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과 GM합작법인 얼티움셀즈이 미국 오하이오주에 건설중인 전기차배터리 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GM과의 합작법인 추가 투자는 상반기 중 구체적인 규모와 부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GM의 합작법인인 '얼티엄 셀즈'는 현재 내년 가동을 목표로 오하이오주에 35GWh 규모로 1공장을 건설 중이며, 2공장 규모도 1공장과 비슷할 전망이다. 2공장 부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테네시주에 설립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GM과 합작법인 1,2공장을 모두 갖추면 2025년까지 독자 공장 생산능력 75GWh에 더해 총 140GWh 이상의 생산능력을 미국에서 갖추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은 “미국의 그린뉴딜 정책은 전기차 시장은 물론 ESS시장의 성장을 한층 가속화할 것”라며 "배터리 생산능력을 선제 확보하고, R&D부터 생산에 이르기까지 현지화된 안정적인 공급망 체계를 구축하여 미국 전기차 및 ESS시장에서 최고의 파트너로서 미국 그린 뉴딜정책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