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6 18:27 (금)
'알몸노출 논란' 그랜드조선 제주 "보수 완료...사우나운영은 중단"
상태바
'알몸노출 논란' 그랜드조선 제주 "보수 완료...사우나운영은 중단"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1.02.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에 사과문 올려
운영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아
우려했던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
그랜드조선 제주. ⓒ조선호텔앤리조트
그랜드조선 제주. ⓒ조선호텔앤리조트

[매일산업뉴스] '알몸노출 논란'에 휩싸인 그랜드조선 제주 호텔이 사우나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그랜드조선 호텔측은 17일 사우나 시설 내부 노출 논란과 관련해 "문제가 된 부분의 보완조치는 완료한 상황"이라며 "현재 사우나 운영을 중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랜드조선 측은 "보호필름 코팅이 누락된 부분에 대한 보수는 어제 오후 즉시 완료했다. 다만 (고객들의 입장에선) 100% 완전히 가려진다고 확신할 수 없을 수 있기 때문에 운영을 중단하고 시정을 위한 기간을 충분히 가지려는 것"이라며 "재개 시점은 현재까진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고객이 제기한 알몸노출 논란과 관련해선 "고객과 함께 신관 전 위치에서 전수 조사를 실시했으며 경찰 동반 조사를 통해 cctv 확인도 진행했다"며 "우려했었던 피해는 다행히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랜드조선 호텔측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임직원일동 명의로 올렸다.

앞서 지난 16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그랜드조선 제주를 이용한 고객이 "제주 5성급 호텔 사우나에서 알몸이 노출됐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게재됐다.

스위트룸 전용 수영장과 샤워시설을 이용한 작성자는 사우나 내부가 외부에서 보인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호텔 측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나 샤워실과 화장실 유리창에 미러 코팅이 돼 있지 않아 알몸으로 샤워를 하고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이 외부에 노출됐다는 게 핵심이다.

작성자는 "행복으로 가득해야 할 신혼여행이 최악의 기억이 됐다"며 "1박에 80만원이 넘는 돈을 내고 아내와 남들이 보는 앞에서 화장실을 이용했고 수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알몸으로 샤워하는 수모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랜드조선 제주는 이같은 사실이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지자 16일 오후 4시쯤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호텔 측은 사과문에서 "여성 사우나 내 일부 공간 이용 시 유리 차단 코팅의 일부 누락과 블라인드 시간대 운영으로 고객님께 불편함을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 말씀 드린다"며 "이를 계기로 고객님의 사생활 보호에 대해 가이드를 더욱 더 철저히 하고 동일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자가 촬영한 호텔 사진(사진 네이트 판 갈무리).© 뉴스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