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6 21:12 (금)
丁총리 "코로나 백신 2300만명분 추가 계약…2분기 접종 시작"
상태바
丁총리 "코로나 백신 2300만명분 추가 계약…2분기 접종 시작"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1.02.1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300만·노바백스 2000만명분 등 총 7900만명분 도입 확정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 구매계약 체결
"우리 기업 기술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직접 생산...의미 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1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매일산업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는 기존 5600만명분에 더해 2300만명분을 추가해 총 79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화이자 백신 추가도입분(300만명분)과 공급시기조절분(50만명분을 포함해 350만명분과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을 2분기내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기존 5600만명분에 더해 230만명분을 추가해 총 79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그간 정부는 11월 말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충분한 물량을 최대한 조기에 도입하고자 노력해 왔지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글로벌 제약사들의 생산 차질 문제, 더 치열해진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 등으로 상반기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세균 총리는 "정부는 당초 하반기에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중, 일정 물량을 앞당기는 한편, 상반기에 추가로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 왔다"며 "그 결과 하반기 도입예정 물량에서 100만회분, 즉 50만명분을 3월말에 앞당겨 공급받고, 추가로 600만회분, 300만명분의 백신을 2분기에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화이자 백신은 2분기에만 총 700만회분, 350만명분의 접종이 가능하게 된다"며 "또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의 도입을 확정하고,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잠시 후 정부를 대표해 질병관리청장이 SK바이오사이언스와 구매계약을 체결한다"며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우리 기업이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직접 백신을 생산하게 되어 더 의미가 크다.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순수 국산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질병관리청은 어제 발표한 2~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에 이어, 추가로 확정된 물량에 대한 상세한 접종 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해 드리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제 열흘 후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정부는 전 과정에 걸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안내해 드리는 접종계획에 따라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전날(15일)부터 적용된 새로운 방역기준에 관해 "2주간 사회적 실천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해야만, 3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개편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 설 연휴 여파가 먼저 걱정된다"며 "고향 방문은 줄었지만 주요 관광지에 많은 나들이객이 몰렸다고 한다. 부산, 강원 등지에서는 설날 가족모임이 계기가 된 감염사례가 하나둘씩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변이바이러스도 위협적이다. 국내로 유입된 사례가 계속 늘어 현재까지 94건이 확인됐다"며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는 전파력에 더해 치명률마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정세균 총리는 "가장 큰 위험요인은 경각심의 이완이다. 안정이냐, 재확산이냐도 결국 여기에 달려있다"며 "자율에만 방점을 두지 말고, 책임에도 무게를 두어 행동할 때"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