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3-05 14:23 (금)
나경원, 안철수 책임론 견제구 ... "김명수 임명에 결정적 역할"
상태바
나경원, 안철수 책임론 견제구 ... "김명수 임명에 결정적 역할"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1.02.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대법원장 거짓해명논란에 "야권후보로 뛰는 安, 모순적인 형국"
"金대법우너장이 외풍을 유도한 역할, 판사출신으로서 참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 S6에서 열린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매일산업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것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신 분이 안철수 후보의 국민의당"이라고 저격했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런 상황을 가져와서 (안 후보가) 야권 후보로 열심히 뛰시니까 참 모순적인 형국의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 최대 화두로 떠오른 '김명수 대법원장' 논란에 '안철수 책임론'을 씌우는 견제구를 던진 셈이다. 오는 3월로 점쳐지는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야권 후보 간 기 싸움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나경원 후보는 "김명수 대법원장이 탄생하실 때부터 걱정했다. 사실 그때 김명수 대법원장의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것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신 분이 안철수 후보의 국민의 당"이라며 "당시 국민의당이 서러운 표정들을 몰아치면서 통과가 됐는데 참 이런 상황이 정말 예견됐던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를 겨냥해 "이런 상황을 가져와서 야권 후보로 열심히 뛰시니까 참 모순적인 형국의 모습"이라며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해서 우려한 대로 이러한 일이 진행이 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을 둘러싼 임성근 부장판사 녹취록과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서는 "사법부의 수장이 어떻게 보면 외풍을 막아야 하는데, 막기는커녕 본인이 외풍을 유도한 역할을 한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든다"며 "판사 출신으로서 저는 참 참담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