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6 18:17 (금)
경제계 "이재용 구속, 매우 안타깝다…한국경제 악영향"
상태바
경제계 "이재용 구속, 매우 안타깝다…한국경제 악영향"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1.1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단체 탄원서 불구 실형 선고
"삼성 경영차질 불가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매일산업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경제계는 잇단 탄원서를 내면서 이재용 부회장의 선처를 호소했지만 법원이 끝내 받아들여주지 않은 것에 대해 삼성의 경영차질과 국가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이날 배상근 전무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발 경제위기 속에서 과감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진두지휘하며 한국경제를 지탱하는데 일조해 왔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이 한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버 판결로 인한 삼성의 경영활동 위축은 개별기업을 넘어 한국경제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배상근 전무는 "장기간의 리더십 부재는 신사업 진출과 빠른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글로벌 경영쟁에서 뒤처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부디 삼성이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지속성장의 길을 걸어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경제계는 이번 판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코로나 경제위기를 극복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도 입장문을 통해 "삼성그룹의 경영공백이 현실화된 것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보호중심의 경제정책 가속화 등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기업의 경영공백으로 중대한 사업결정과 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경제ㆍ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이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심화될 글로벌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리 글로벌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확장과 기술혁신으로 신산업분야 등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는 노력이 절실하다"면서 "향후 삼성그룹의 경영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도 "한국경제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막대한데 이재용 부회장이 실형을 선고받고 옥살이를 할 수밖에 없어서, 이재용 부회장이 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들, 이를 테면 코로나로 인해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는데 신산업을 유치한다던지 하는 중요한 부분에서 총수로서 과감한 의사결정 이런게 제대로 이뤄지지 못할까봐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상장사협의회(이하 상장협)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도 작년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전망치보다 놀라운 회복력을 보이는 중심에는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전자 반도체 및 가전 등의 성과가 밑거름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판결로 삼성전자의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면 삼성전자의 대외적인 이미지 및 실적에 대한 우려 뿐만 아니라 함께 상생하는 수많은 중견ㆍ중소기업 협력업체들의 사활도 함께 걸려있기 때문에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했다. 

경제계 한 관계자는 "이날 법원의 판결은 국가경제적, 사회적으로 아쉬움이 남는다"며 "포스트 코로나 상황에서 삼성이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텐데 총수의 부재로 경영과 투자 결정이 위축될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