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19 16:13 (화)
삼성바이오로직스, JP모건서 "백신 등 사업 다각화ㆍ4공장 건설로 수주 확대"
상태바
삼성바이오로직스, JP모건서 "백신 등 사업 다각화ㆍ4공장 건설로 수주 확대"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1.01.1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림 사장 "10년 후 글로벌 종합 바이오기업 도약 목표"
생산규모ㆍ사업포트폴리오ㆍ글로벌 거점 동시 확대
오픈이노베이션 통해 바이오 신사업 추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대표이사 사장이 13일(한국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2021년 바이오의약품 생산 4공장 건설과 조기 위탁 물량 수주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3일 오후(한국시간) 온라인을 통해 "앞으로 10년간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 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한다"면서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전 세계 9000여명의 투자자와 450여곳의 바이오 기업이 참여해 투자를 논의하는 글로벌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다.

올해 행사는 COVID-19 여파로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미국 현지시간) 나흘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까지 5년 연속 글로벌 주요 기업 발표 섹션인 메인 트랙 연자로 초청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사업 계획 발표에서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사업(CMO) 확대와 함께 위탁개발사업(CDO) 등 투자 계획을 밝혔다. 특히 2021년 목표로 2023년 가동 예정인 제4공장 건설 가속화와 조기 위탁생산 물량 수주를 내세웠다.

4공장은 25만6000리터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이 가능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슈퍼플랜트다. 공장 건설 비용만 총 1조7400억원으로 2022년 부분 생산, 2023년 전체 가동을 목표로 지난해 11월 착공했다.

이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 CMO 사업과 함께 CDO 사업까지 연계할 수 있는 장점을 갖춘 사업 다각화 전초기지로 평가된다.

최근 국내외에서 신규 바이오 기업이 증가하고, 기존 기업들의 아웃소싱 수요 증가함에 따라 전략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4공장 가동 전까지 위탁생산 물량을 조기 수주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존림 사장은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시장에서의 시장 우위를 이어가는 한편, 미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4공장 조기수주에 집중해 본격 가동 전 수주 물량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