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2-04 13:57 (금)
이마트24, 코로나19로 홈술·홈밥족 증가로 냉동육 매출도 4배 '껑충'
상태바
이마트24, 코로나19로 홈술·홈밥족 증가로 냉동육 매출도 4배 '껑충'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11.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월~10월 냉동육 매출 전년比 4배(301%) 증가
구매 쉽고 장기간 보관 가능해 인기
이마트24에서 판매하는 농협 냉동삼겹살. ⓒ이마트24
이마트24에서 판매하는 농협 냉동삼겹살. ⓒ이마트24

 

편의점이 냉동삼겹살, 냉동 스테이크 등 냉동육 주요 판매처로 부상하고 있다.

11일 이마트24에 따르면 올해 1월~10월 냉동육 매출을 확인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3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76% 증가한데 이어 올해는 4배에 달하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이마트24 냉동육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1위 ‘농협국산대패삼겹살’, 2위 ‘농협그시절 냉동삼겹살’ 등 1위부터 5위까지 냉동삼겹살 4종이 이름을 올리며 냉동육 매출을 이끌었다. 4위에 우육인 ‘선서인더가든 블랙앵거스 찹스테이크’가 유일하게 베스트5에 포함됐다.

레트로 열풍에 냉동삼겹살 전문점이 인기를 끄는 등 일명 냉삼이 주목 받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홈술·홈밥족이 가까운 이마트24에서 삼겹살을 구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상권별 냉동육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주택가가 65.8%의 압도적인 매출 비중을 나타냈으며, 로드사이드 상권이 11%로 두 번째 높은 매출 비중을 나타냈다. 집에서 반찬이나 안주로 즐기거나, 캠핑 등을 떠나면서 로드사이드 점포에서 냉동육을 구매한 것.

이마트24는 냉동육을 찾는 고객이 늘어남에 따라 냉동삼겹살 외에도 지난 10월 칼집부채살·칼집살치살 등 1인분 냉동 우육도 도입했다.

또 11월 한 달간 농협냉동삼겹살 3종 구매 시 컵라면을 증정하는 이색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박상현 이마트24 신선식품 바이어는 “냉동삼겹살이 다시 주목 받기 시작하면서 요리가 간편하고 보관이 용이한 소포장 냉동삼겹살을 가까운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집에서 간편하게 식사나 음주를 즐기는 고객들이 가까운 편의점에서 식재료를 구매하면서 소포장 채소 매출도 전년 대비 2.7배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