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8 12:40 (수)
삼성전자 "기자사칭 국회출입 관련자 전원 징계"
상태바
삼성전자 "기자사칭 국회출입 관련자 전원 징계"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10.1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0일 특별감사 실시
"해당 인터넷언론사 존재 몰라..광고 등 어떤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아"
"임직원 2명, 다른 직원 출입증 이용 추가 확인 ... 이 또한 위법"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뉴스1

삼성전자는 최근 자사 임원의 '기자사칭 국회출입' 논란과 관련해 "특별감사를 실시해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를 출입한 적이 있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9일과 10일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며 "감사 결과, 문제가 된 임원은 정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해, 2015년 삼성 입사 이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임원은 1년 단위 계약직이라 언제 퇴직할지 몰랐고, 또 무보수였기때문에 회사에 알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면서 "해당 언론사의 소재지와 관련해서는 설립 당시 소재 상가를 임차해 사용했으나 계약기간 종료 이후에도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회사는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다"면서 "따라서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이번 감사에서는 모 국회의원실의 설명 요청을 받은 임직원 2명이 다른 직원이 발급받은 출입증을 이용해 의원실 2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출입증 신청 마감시간이 임박해 설명 요청을 받아 출입증 발급 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면서 "그러나 이 또한 명백한 절차 위반"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이 모든 위반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반 프로세스를 철저히 점검하고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