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8 17:35 (수)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항공업계 첫 대규모 구조조정
상태바
이스타항공, 605명 정리해고...항공업계 첫 대규모 구조조정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10.1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사 노조 반발 ..."사측이 직원수 줄여 폐업 쉽게하려는 것"
인천공항의 이스타항공 항공피해구제접수처 전경. ⓒ뉴스1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예고했던 대규모 직원 정리해고를 시행한다. 조종사노조는 정리해고 철회를 정부와 사측에 촉구했으나 결국 항공업계 첫 대규모 구조조정은 현실이 됐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14일 직원 605명을 정리해고한다. 

이로써 이스타항공의 직원은 총 590여명이 된다. 추후 추가 구조조정을 통해 직원 수는 400여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선·국제선 운항을 모두 중단할 당시 1680여명이던 직원 수는 30% 수준으로 축소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6대에 불과한 항공기에 맞춰 인력을 감축하는 것"이라며 "현재 회사 규모로는 인수자를 찾기 어렵다. 회사 매각을 위해 규모를 줄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조종사노조는 "사측이 직원 수를 줄여 폐업을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조종사노조는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았지만 정리해고됐다"며 "사측뿐 아니라 정부도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사측은 "경영 정상화 때 재고용이 가능하다"며 "직원이 많고 적고는 폐업과 상관없다. 회사 매각을 위한 절차"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부 직원들이 실업 급여나 체당금(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해 체불 임금의 일정 부분을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제도)을 받기 위해 구제 신청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이스타항공은 이번 정리해고와 함께 재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고, 전략적투자자(SI) 4곳이 현재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