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8 17:35 (수)
北초대형 방사포 3종, 남한 전역 타격권…우리 軍 대응능력은?
상태바
北초대형 방사포 3종, 남한 전역 타격권…우리 軍 대응능력은?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10.1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신형 방사포들, 사실상 정밀유도무기
軍 대응체계도 번화해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1~11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초대형방사포, 대구경조종방사포 등 여러 종류의 무기를 게재했다.ⓒ평양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지난 10일 노동간 창건 75주년을 맞아 거행한 열병식에서 선보인 3종의 초대형 방사포와 전차 등 재래식 신무기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과는 별개로 남한 전역을 타격권으로 하면서 대남 공격력을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4~6연장(聯裝) 등 3종의 초대형 방사포와 ‘북한판 이스칸데르’라 불리는 KN-23 탄도미사일, 북한판 에이테큼스(ATACMS) 전술지대지미사일 등을 공개했다. 지난해 2월 하노이 결렬 이후 남북 긴장 국면 속에서 전력화에 매진해온 무기들이다.

뉴스1에 따르면 이번 열병식에서 선보인 600㎜ 구경 초대형 방사포(코드명 KN-25)는 사거리가 최대 4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이 보유한 장사정포 가운데 가장 사거리가 길어 남한 전역을 타격 사정권으로 한다.

지난해 8월 두차례 시험 발사가 있었던 전술지대미지사일도 정확한 제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비슷한 수준으로 평가된다.

북한이 지난해 5월과 7월에 동해상에 시험 발사를 강행한 KN-23의 경우, 고체 연료를 사용해 사거리가 약 600㎞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제 지대공미사일(TOR)을 장착한 트레일러 차량 탑재형 신형 SAM(지대공미사일)도 처음 등장했다. 기동력이 좋아 다양한 장소에 배치되어 항공기나 무인항공기 요격용으로 사용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들 재래식 신무기들은 차륜형 및 무한궤도형 차량에 실려 등장했는데, 다양한 지형에서 타격이 가능하다는 점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신형 전차와 장갑차 등도 처음 공개됐다.

115㎜ 전차포와 '불새'로 불리는 대전차 미사일을 각각 장착했으며, 4축 8륜(8개)의 바퀴를 달아 미군 스트라이커 장갑차를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러한 북한의 최신 무기체계가 실전에서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 군사 상식에 기초해 봤을 때 효용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다수 발견돼 실전용이라기 보다 대외 과시용으로 봐야한다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월 지도한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 당시 관영 노동신문에 공개된 신형 초대형 방사포들. ⓒ평양 노동신문=뉴스1

 

 

특히 3종의 초대형 방사포가 여기에 해당된다.

방사포는 동시에 많은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장치로 정식군사용어는 다연장로켓포다.

미사일과 구분되는 가장 큰 차이는 유도기술의 유무로, 특정지점을 타격하는 미사일과 달리 다수의 로켓을 발사해 집중적으로 화력을 투사하는 무기다. 쉽게 말해 정확성보다 양으로 커버하는 셈이다.

북한의 신형 초대형 방사포들은 3종의(4·5·6연장) 발사대를 갖추고 있으나 한번 사격 뒤에는 발사관 교체가 되지 않아 야전 상황에서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운반(Transporter)·직립(Erector)·발사(Launcher) 기능을 통합해서 운용해 발사 준비 시간이 짧은 이동형 발사대(TEL)와 달리 트랙터 발사대(MEL·mobile-erector-launcher)와 저속의 무한궤도 차량에 탑재된 것도 효용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거론된다.

그러나 북한의 신형 방사포들은 유도장치를 탑재해 기존의 재래식 방사포와는 완전히 개념이 다른, 사실상의 정밀유도무기로 봐야하는 만큼 우리의 대응체계 역시 이에 맞춰 변화될 필요가 있다는 진단도 동시에 나온다.

군 당국은 북한이 신형 방사포에 유도장치와 GPS를 부착해 성능과 정확성을 높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