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18 10:43 (금)
코로나 확산 속 의료계 또 총파업 ... 시민들은 "지나친 이기주의"
상태바
코로나 확산 속 의료계 또 총파업 ... 시민들은 "지나친 이기주의"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8.21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21일부터 순차적 무기한 파업
대한의사협회, 26~28일 총파업
집단휴진 총파업에 나선 대한의사협회 회원들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4대 악(惡) 의료 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총파업 궐기대회'에서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에 반대하며 손 피켓을 들고 있다. © 뉴스1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한 의료계가 다시 파업에 돌입한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전공의들은 연차에 따라 순차적으로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벌인다.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종합병원에서 수련하는 전공의들이 21일 오전 7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했다.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은 지난 7일 집단휴진, 14일 대한의사협회의 1차 전국의사총파업 참여에 이어 세 번째다.

이날 인턴과 4년차 레지던트를 시작으로 22일 3년차 레지던트, 23일 1년차와 2년차 레지던트가 업무에서 손을 뗀다. 대학병원 임상 강사인 전임의(펠로우)들은 24일부터 단계별 단체 행동을 시작해 26일 의협 주도 총파업에 나선다.  응급의학과는 연차와 관계없이 이날부터 모두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복귀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무기한’ 파업이다.

이처럼 이번 파업에는 개원의, 전공의, 전임의 등 의사 대부분이 참여할 것으로 보여 파업규모는 대폭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의료계 파업이 장기전으로 이어질 경우 의료공백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의협은 단체행동에 나서더라도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인력은 유지하기로 했다.

의료계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추진 등 4개 정책을 '4대악'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필수의료 분야나 지역의 의료인력이 부족한 건 의사인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진료과와 지역에 따른 불균형한 배치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와관련, 시민들의 반응은 "지나친 이기주의"라며 곱지않은 시선이 대부분이다.

충남에 거주하는 60대 김 모씨는 "지방에는 실력있는 의료진이나 시설이 낙후돼 있어 서울에 있는 종합병원에서 수술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환자입장에서는 몸도 아픈 상황에서 진료, 수술, 치료를 받으러 서울까지 왔다갔다해야 하고 여간 힘든게 아니다. 지역의 공공의료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직장인 김모씨(30)는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에서는 큰 병에 걸리면 무조건 서울에 와서 진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현실적인 어려움을 외면한 채 정원 확대를 무작정 막는 것은 지나친 직업 이기주의"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