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10 15:18 (월)
'바다 한복판서 조난' 부부, 삼성전자 스마트폰 덕분에 극적 구조
상태바
'바다 한복판서 조난' 부부, 삼성전자 스마트폰 덕분에 극적 구조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7.3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7일 호주 제시카 부부, 삼성전자 호주법인에 감사편지 보내 와
갤럭시S10 'SOS'구조요청·GPS기능으로 극적 구조 성공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바다 한가운데서 조난 당한 부부가 삼성전자 갤럭시S10으로 구조 신호를 보내 극적으로 구출된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3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는 호주에 사는 한 부부가 최근 밤에 보트 여행 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했으나 삼성선자 갤럭시S10덕분에 극적으로 구조된 사연이 소개됐다.

이같은 사연은 삼성전자 호주 법인 PR팀에 이 부부가 보낸 한 통의 편지 덕분에 알려지게 됐다. 부부는 어떻게 스마트폰 덕분에 구조될 수 있었을까?

호주에 사는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는 지난달 13일 밤 보트 여행을 하던 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했다. 퀸즈랜드 케언즈 해안에서 약 38km 떨어진 곳에서 닻에 연결된 줄이 모터에 엉키며, 보트가 파도에 쓸려 들어가 물에 빠지게 된 것. 워낙 갑작스럽게 발생한 사고였기에, 부부는 구명조끼나 구조에 사용되는 응급 상황 표시 라디오 비컨(EPIRB)을 챙기지 못했다.

부부는 닻에 연결된 공 모양의 부표를 잡고 바다에 떠 있는 채로 2시간 가량을 버텼다. 사고를 당한 곳은 상어가 출몰하는 지역으로, 생명의 위협이 가해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이때 제시카가 기지를 발휘했다. 소지하고 있던 갤럭시 S10을 활용해 구조 요청을 보냈다.

우선 제시카는 갤럭시 S10의 전화, 문자 메시지 기능을 이용해 해상 구조대에 연락을 취했다. 방진·방수 최고 등급인 IP68을 받은 갤럭시 S10은 수심 1.5m에서도 30분간 버틸 수 있어 물에 빠진 뒤에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었다.

또한 그녀는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을 켜 실시간 위치를 공유해 해상 구조대의 수색 시간을 줄였다.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갤럭시 S10의 플래시 기능을 활용해 주위를 밝히기도 했다.

당시 제시카 부부의 사연을 소개한 현지 신문기사.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당시 제시카 부부의 사연을 소개한 현지 신문기사.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무사히 구조된 제시카는 지난 17일 삼성전자 호주 법인에 메일을 보냈다. 갤럭시 S10을 활용해 구조될 수 있던 경험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해온 것. 당시 이들 부부를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갤럭시 S10은 여전히 제시카가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호주법인 IM 부문장 차경환 상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시카 부부의 경우처럼,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급한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돕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방수 기능을 탑재해 물에 빠진 상황에서도 구조 요청을 보낼 수 있고, GPS 기능을 통해 빠른 위치 파악도 가능하다. 또한 ‘설정’ 메뉴에서 ‘유용한 기능’을 클릭하면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설정 뒤에는 전원 버튼을 세 번 연속 눌러 긴급 연락처로 SOS 메시지를 전송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