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14 14:57 (금)
SKT·KT·LG유플,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 ... 가속페달 밟는다
상태바
SKT·KT·LG유플,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 ... 가속페달 밟는다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07.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수도권 2 · 9호선, 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 5G 개통

이동통신 3사가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5G의 전국 지하철 구축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G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5G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이래 광주, 대구, 대전, 부산까지 비수도권 노선으로 확장해 5G 설비 개통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통3사에 따르면 서울 ‘시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는 수도권 9호선 전 노선 역시 개통이 완료됐으며, 2호선의 경우 석면 · 내진 보강 등 공사가 진행되는 일부구간을 제외하고 8월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통 3사는 내년 중반기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5G망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통3사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하철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5G망 설비공사를 실시했다.  5G망을 구축할 때 어두운 터널 내 광케이블, 전원설비 등 5G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한 고난이도의 사전 작업이 수반되기 때문에 안전 문제가 발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새벽에만 5G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더욱이 5G 주파수 특성상 LTE 대비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해 총 지하철 레인 기준으로 평균 150~200m 간격으로 더욱 촘촘하게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공사시간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 실제로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2~3시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특히 통신사 엔지니어들이 하나의 지하철 역과 다음 역 구간까지 5G 기지국 공사를 마치려면 평균 12~18회 이상 지하철 레인이 깔려 있는 터널로 내려가야 하고 깊이만 평균 19.3m정도이고 가장 깊은 곳은 55m에 달함. 또한 설치할 5G 중계기, 장비 등을 들고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과기정통부 · 서울교통공사 · 서울시 등 정부 및 지자체 등의 적극적 협조 하에 SKT·KT·LGU+는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누어 5G 기반 시설을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5G 공동 구축 시 주관사는 공사 인허가 협의 및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 설비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전담하고, 주관사가 기반 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5G는 데이터 댐에 모인 수많은 데이터가 다양한 서비스 창출로 연계되기 위한 ‘데이터 고속도로’로서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올해도 SKT·KT·LGU+는 코로나 19 어려움 속에서 5G 인프라를 늘리기 위해 5G 조기 투자 노력과 함께 유동인구 밀집지역, 주요 고속도로, 공항, 빌딩 등 5G 인프라를 확대 중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5G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기술 고도화, 혁신적인 5G 서비스 개발 등에 집중해 경제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