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8 13:29 (수)
"민주당, 18개 상임위원장 모두 책임지고 운영"...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
상태바
"민주당, 18개 상임위원장 모두 책임지고 운영"...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6.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 회의
주호영 "법사위원장 나눠 맡자는 제안, 민주당이 거절"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21대 국회 원구성을 위한 여야 최종 협상이 29일 결렬되면서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맡기로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더불어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맡아 책임지고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병석 의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어제 협상에서 합의문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오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미래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밝혔다.

앞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대대표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화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진행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가졌으나 끝내 결렬됐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 나눠 맡자고 제안했는데, 민주당이 거절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의 마라톤 협상을 통해 원구성에 대한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날 회동에서 최종 합의 여부가 주목됐다.

당초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반기와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여야가 각각 나눠 맡자고 제안했으나,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차기 대선에서 승리한 집권당이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맡는 안을 역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민주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끝내 협상이 결렬됐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