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8 13:29 (수)
나흘만에 현장 달려간 이재용 "가혹한 위기상황 ...미래기술에 생존 달려있다"
상태바
나흘만에 현장 달려간 이재용 "가혹한 위기상황 ...미래기술에 생존 달려있다"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6.1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화성 삼성전자반도체연구소 방문 ...사장단 릴레이 간담회 후 빨라진 현장경영
DS부문사장단과 간담회 갖고 반도체 미래전략 점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반도체 미래전략과 사업장 환경안전 로드맵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 이동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 반도체 미래전략과 사업장 환경안전 로드맵을 점검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흘만에 또다시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재 상황이 그만큼 녹록지 않다는 방증이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DS부문 사장단과 반도체 미래전략을 점검하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

구속영장 기각 이후 지난 15일 첫 공식 경영행보에 나선지 나흘만의 재차 반도체 사업을 살펴본 것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서 반도체 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의 상황에 대해 “가혹한 위기상황"으로 진단하고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며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미중 무역갈등 속에서 한반도는 북핵문제로 일촉즉발의 위기에 놓이는 등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한 시대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간담회 이후,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반도체 비전2030' 달성 의지를 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구내식당에서 배식을 받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구내식당에서 배식을 받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4월 말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만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메모리반도체에 이어 시스템(비메모리) 반도체 분야도 1위 자리에 오르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선포했다.

현재 반도체 연구소에서는 ▲선행 공정 및 패키징 기술 ▲공정 미세화 한계 극복을 위한 신소재 ▲반도체 소프트웨어 연구 등 차세대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월 올해 첫 경영 행보로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 기술을 보고 받고 미래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당부한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같은 날 삼성전자 국내 주요 사업장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안전팀장들을 소집해 안전한 환경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자리는 사업장 수도 늘어나고 규모도 커짐에 따라 환경안전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고, 인근 주민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일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련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환경안전 분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기반이다. 기술과 안전, 환경 모두에서 진정한 초일류가 될 수 있도록 중장기 로드맵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들어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전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EUV 전용 화성 'V1 라인' 가동에 돌입했고 지난달 21일에는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위탁생산) 라인 투자를 발표했다.

지난 18일에는 중소 팹리스 업체가 서버 없이도 반도체 칩 설계를 할 수 있는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을 출시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뿐 아니라 중소 팹리스 업체들도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