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2 14:33 (목)
LG전자, 제조분야 디지털 전환 속도낸다
상태바
LG전자, 제조분야 디지털 전환 속도낸다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6.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학교에서 ‘제조 AI 리더 과정’ 수료식 열어
지난 4월부터 3개월 과정 진행..지난해부터 공동 운영
생산기술원 주도로 과정 개발 ...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핵심 이론 교육, 현업 데이터 활용한 과제 수행
수료자는 현업 데이터 활용해 제조 혁신 수행
LG전자가  15일 경기도 수원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제조 AI 리더 과정’ 수료식을 가졌다.  제조 AI 리더 과정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능통한 제조 분야 전문가를 키우기 위한 과정이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15일 경기도 수원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제조 AI 리더 과정’ 수료식을 가졌다. 제조 AI 리더 과정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능통한 제조 분야 전문가를 키우기 위한 과정이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능통한 전문가를 육성해 제조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

LG전자는 15일 경기도 수원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제조 AI 리더 과정’ 수료식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AI 리더로 선정된 직원 약 20명을 비롯해 LG전자 생산기술원 제조혁신센터장 김병열 전무, 성균관대학교 인공지능대학원장 이지형 교수, 인재개발원 이정환 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성균관대학교와 협업해 지난해부터 ‘제조 AI 리더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4월부터 3개월 간 진행했다.

과정 참가자는 성균관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와 시스템경영공학과 교수진으로부터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관련 핵심 이론을 교육받고 현업 데이터를 활용한 문제해결 과제를 수행했다.

LG전자는 제조 분야의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관련 역량이 필수라고 판단해 생산기술원 주도로 이 과정을 개발 및 진행하게 됐다.

과정 참가자들은 현업에 복귀해 실무과제를 해결하고 데이터를 활용해 제조 혁신을 수행하게 된다.

LG전자는 생산기술의 디지털화를 위해 제조 AI 리더 과정을 포함해 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딥러닝, 장비 지능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등 맞춤형 교육을 운영하며 4차 산업환경에 걸맞은 제조 경쟁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 생산기술원장 홍순국 사장은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 제조 분야의 신속한 디지털 전환은 필수적”이라며 “우수 인재를 지속 육성해 제조 혁신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