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8 13:29 (수)
(주)한화, '협력사' 상생펀드 규모 확대 ... 총 510억원
상태바
(주)한화, '협력사' 상생펀드 규모 확대 ... 총 510억원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06.16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과 200억원 추가 협약 체결
대금지급 조건 개선, 우수협력사 인센티브 제공 등 다양한 상생제도 강화

㈜한화가 상생펀드 운영 규모를 확대하면서 코로나 19로 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에 나선다.

㈜한화는 15일 기존 우리은행, 산업은행에 이어 신한은행과 추가로 상생펀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펀드 조성액은 총 200억원, 협력사 지원금리는 1.14%이며, 신한은행 부수거래 실적 등을 통해 추가 금리 인하를 지원한다.

이번 협약으로 ㈜한화는 3개 금융기관에서 총 51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운영하게 됐다. 이를 통해 협력사의 상생펀드 사용 편의성이 향상되고, 경영자금 확보 및 자금 유동성 개선에 보다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력사들이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할 수 있도록 상생펀드 확대 운영과 더불어 다양한 상생제도도 강화한다. 우선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 흐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완화된 대금지급조건을 유지할 계획이다.

대금 마감횟수도 월 3회로 확대, 대금 지급기일 10일로 단축, 전액 현금 지급, 명절 전 대금 조기지급 등이 포함된다. 또한 동반성장 우수 협력사에 대해서는 복리후생 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한화는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157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협약체결을 완료한 바 있다. 2018년도부터 진행해온 이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사가 공정거래 세부 방안에 대해 자율적으로 약정하는 제도로, 공정거래 법령 준수와 상생협력을 통한 상호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협약서에는 △공정거래위원회 4대 실천사항 준수 △공정 계약 체결 및 이행 △하도급법 위반 예방 및 법 준수 △금융ž기술ž경영 등 상생협력 지원 △2차 협력사 지원프로그램 운용 등의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