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2 14:33 (목)
중소기업 CEO 절반이상 "올해 여름휴가 포기" ... 코로나로 경영 악화
상태바
중소기업 CEO 절반이상 "올해 여름휴가 포기" ... 코로나로 경영 악화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06.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CEO 여름휴가 계획 조사 결과
불과 2년 전 보다 여름휴가 포기 선언 2배 급증
"단기적인 소비정책보다 근본적인 해결책 원해"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코로나19로 인해 유례없이 어려운 기업경영 현실을 반영하듯이, 중소기업 CEO들 절반은 휴가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단기적인 소비정책보다 근복적인 해결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최근 중소기업 CEO 300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CEO 여름휴가 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 CEO의 절반 가량(51.3%)은 여름휴가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불과 2년 전인 2018년에 동일한 내용의 조사결과 “휴가계획이 없다”는 응답이 26.7%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2배에 가까운 CEO들이 휴가포기 의사를 밝힌 것이다.

휴가계획이 없는 이유(복수응답)로는 현재의 경제현실을 반영하듯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황 악화로 여력이 없다’는 의견이 59.7%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연중 수시 휴가사용으로 별도 계획 없음(29.2%) △출장, 단체행사 등의 일정상 불가능(11.0%) △여행비 등 경제적 부담(11.0%)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CEO들은 최근 정부에서추진하는 ‘여가소비활성화 정책*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으로 응답했다. 응답 CEO의 절반 이상(55.3%)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종식되지 않는 한 이러한 정책이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또한 정부정책에 동참할 의향이 있는 CEO는 10명 중 4명(43.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중소기업 CEO들이 생각하는 가장 효과적인 내수활성화 정책(복수응답)으로는 ‘고용일자리 창출 등을 통한 가계소득 보장’(68.7%)을 가장 많이 꼽았고, ‘개별소비세 인하, 소득공제한도 상향 등 직접적인 소비지원’(49.0%)이 뒤를 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단기적인 소비활성화 정책도 중요하지만, 중기CEO들은 장기적인 경기위축에 대응하는 근본적인 해결책도 강력히 바라고 있어, 정부의 실효성있고 세심한 정책지원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