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5 11:48 (월)
LG화학 대산공장 이번엔 화재 ...1명 사망·2명 부상
상태바
LG화학 대산공장 이번엔 화재 ...1명 사망·2명 부상
  • 이강미 기자
  • 승인 2020.05.1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측 "화재발생 원인, 피해규모 파악 중"
올해 1월 폭발사고와의 연관성에 주목

LG화학이 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에 이어 이번에는 국내 대산공장 촉매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화재가 난 LG화학 대산공장 촉매센터는 올해 1월에도 한 차례 폭발사고가 있었던 곳으로,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에 주목되고 있다.

19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공단 내 LG화학 촉매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현장에서 진화 작업을 하고 있으나 이 화재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산중앙병원으로 후송조치돼 치료중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사고 및 화재 발생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발생 즉시 공장 자체 소방대 및 응급차가 출동해 화재 진압 및 현장조치를 실시했고, 추가적인 사고 및 피해가 없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번 화재가 발생한 LG화학의 촉매센터는 올해 1월에도 한 차례 폭발 사고가 발생한 곳으로, 이번 사고와의 연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시 폭발 사고는 시운전을 하던 촉매센터에서 배관 내 찌꺼기 청소 작업을 벌이다 배관 내부 압력 상승으로 안전밸브가 작동해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큰 폭발음과 함께 공장 내 가스 소각 시설 드럼과 배관이 파손됐으며 이로 인해 10여 일의 보수작업을 걸친 바 있다.

한편 LG화학은 이달 들어 인도 폴리머스 공장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것에 더해 이번 국내 공장 화재 사고가 발생하며 안전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LG화학은 인도 사고와 관련해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부사장 등 현장 지원단을 현지로 파견해 유가족 및 피해자를 돕고 현장을 수습 중에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