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2 16:26 (금)
대한상의, 2020 밴 플리트상 수상기관으로 선정
상태바
대한상의, 2020 밴 플리트상 수상기관으로 선정
  • 이강미 기자
  • 승인 2020.05.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관계 강화 기여 공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 회장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18일 한․미관계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 밴 플리트 상(James A. Van Fleet Award)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밴 플리트 상은 한ㆍ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 소사이어티(Korea Society)가 1992년부터 한ㆍ미 상호이해와 우호증진에 노력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이 상의 이름을 딴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은 한국전쟁 당시 미 제8군 사령관으로 참전했고, 전쟁 후에도 한ㆍ미관계 증진에 공헌한 인물이다.

경제단체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역대 주요 수상자로는 지미 카터 대통령(’00), 조지 부시 대통령(’05),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06), 김대중 대통령(’07),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14), 조지 W 부시 대통령(’17) 등이 있다. 박용만 회장은 개인과 기관장 자격으로 2차례 수상하는 최초 사례다.

대한상의는 민간 채널로서 한ㆍ미 경제계 협력 강화에 힘써왔다. 특히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기간 경제사절단 파견을 주관했고, 같은 해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답방 때 백악관 주요 인사를 초청해 한국기업과의 간담회를 주최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24일 뉴욕 맨해튼의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되는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례만찬에서 열릴 계획이다. 대한상의는 미국측 수상자인 한국전쟁 미군 참전용사 협회(The Korean War Veterans Association)와 함께 수상할 예정이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한ㆍ미관계의 상징적인 해에 대한상의가 이 상을 받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한ㆍ미간 우호가 더욱 증진되길 바라며, 상의는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는 민간경협 채널로서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