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2 16:26 (금)
삼성전자, 올해 1분기 'R&D투자·직원수' 역대 최대
상태바
삼성전자, 올해 1분기 'R&D투자·직원수' 역대 최대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5.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수 10만6877명 · 작년 말 대비 1620명 증가
연구개발비 5조3600억원·매출액 대비 9.7% ...분기사상 최대
5대 거래처에서 中화웨이· 美 베스트바이 빠져 ... 코로나19 영향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에 직원수와 연구개발비가 분기 사상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삼성전자 분기보고서 공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직원 수는 총 10만6877명으로 작년 말 10만5257명 대비 162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6년 9만3200명, 2017년 9만9784명에서 2018년 처음 10만명을 돌파한 뒤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도 분기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연구개발비는 5조3600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도 9.7%로 작년 동기(9.6%)보다 0.1%포인트 올라 10%에 육박했다.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1분기 국내 특허 1612건, 미국 특허 2084건을 취득했다.

미국과 한국에서 취득한 특허 합계는 지난해 1분기(한국 801건, 미국 1673건)보다 1222건 늘어났다.

다만 올해 1분기 총급여액은 2조285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2조4818억원)보다 2999억원 가까이 줄어들었다. 이에따라 1분기 1인 평균 급여액도 2500만원에서 2200만원으로 감소했다. 남성 직원은 2400만원, 여성은 1800만원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에서 중국의 대표 IT기업인 화웨이와 미국의 최대 유통사 베스트바이가 빠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글로벌 확산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주요 매출처는 애플, AT&T, 도이치텔레콤, 소프트뱅크, 버라이즌 등으로 전체 매출액의 1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영향으로 AT&T와 소프트뱅크 매출 비중이 증가해 5대 거래처에 신규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작년에 포함됐던 미국 최대 유통사 베스트바이와 화웨이가 5대 매출처에서 빠졌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유통사 셧다운이 이어졌고, 중국 지역 감염 확산으로 화웨이의 성장세가 주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미국 베스트바이는 영업시간 단축, 입장객 제한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했고 최근 들어서야 예약제 방문 정책을 시작했다.

또한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화웨이의 올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작년 동기보다 18% 감소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