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5 14:41 (월)
LG화학, 인도 사고현장에 '사고지원단' 파견
상태바
LG화학, 인도 사고현장에 '사고지원단' 파견
  • 김혜주 기자
  • 승인 2020.05.13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단장 등 8명으로 구성
공장 안전성 검증 및 사고원인 규명, 피해복구 지원 등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로비 전경. 사진/뉴스1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로비 전경. 사진/뉴스1

LG화학은 13일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을 단장으로 8명으로 구성된 인도 사고현장 지원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LG화학 관계자는 “현장지원단은 사고원인 조사 및 현장의 재발방지 지원이 최우선적으로 필요함에 따라 생산 및 환경안전 등 기술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장 안전성 검증 및 사고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한편, 신속하고 책임 있는 피해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노국래 현장 지원단장은 피해주민들을 직접 만나 지원 대책을 상세히 설명하고, 현지 정부 관계자들과의 면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신학철 부회장은 우선 국내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사고 수습을 계속해서 총괄 지휘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출·입국이 제한돼 있는 상황이었으나, 한국과 인도 정부 기관 및 대사관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신속한 입국이 가능하게 됐다고 LG화학측은 전했다.

앞서 폴리스티렌(PS) 수지를 생산하는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는 지난 7일 새벽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주민 12명이 사망하고 약 1000명이 입원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장 반경 3㎞ 내 주민들은 눈이 타는 듯한 증상과 함께 호흡 곤란, 구토 증세 등을 호소했다. 지역 주민 3000여명에게는 대피령이 내려졌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