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5 11:48 (월)
13일부터 지하철 혼잡시 '마스크 착용 안하면' 탑승 못해
상태바
13일부터 지하철 혼잡시 '마스크 착용 안하면' 탑승 못해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5.1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대중교통 '생활속 거리두기' 방안 시행…역사에서 덴탈마스크 판매
서울시는 오는 13일부터 지하철 혼잡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지하철 탑승을 제한키로 했다. 사진은 이날 마크스 착용이 일상화된 대구 동성로를 거니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는 오는 13일부터 지하철 혼잡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지하철 탑승을 제한키로 했다. 사진은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대구 시민들이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오는 13일부터 서울 지하철 내부가 혼잡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만약 마스크를 지참하지 않았다면 역사(驛舍)에서 덴탈 마스크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1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중교통 이용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하철 혼잡도(승차정원 대비 탑승객 수)가 130%이상 150% 미만일 때는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권고하고 150% 이상일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출·퇴근길에 열차 내부에 사람이 몰려 이동이 어려운 수준이 되면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만 탑승하게 되는 것이다. 혼잡도 170% 이상이 되면 아예 혼잡구간은 무정차 통과할 수도 있게 된다.

지난 6일 오전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열차를 갈아타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탑승 제한 상황이 되면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안내 방송이 나오고 역무원이 개찰구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진입을 막는다. 서울시는 마스크를 갖고 오지 않은 승객을 위해 덴탈마스크를 전 역사의 자판기(448곳), 통합판매점(118곳), 편의점(157곳) 등에서 시중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강남·홍대입구·신도림·고속터미널 등 혼잡이 심한 10개 주요 역과 10개 환승역 승강장에 다음달부터 안전요원을 배치해 승객들이 승차 대기선과 안전거리를 지키며 탑승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또 혼잡도가 높은 노선(2·4·7호선)은 열차를 증편 운행하고 그 외 노선들은 비상대기 열차를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버스의 경우 감회 운행을 중단하고 13일부터 차량을 정상 배치해 운행한다. 혼잡도에 따라 배차간격을 조정하거나 예비차를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