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2 16:26 (금)
KT, 지역화폐 서비스 통해 부산 경제 코로나19 극복 지원
상태바
KT, 지역화폐 서비스 통해 부산 경제 코로나19 극복 지원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5.1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전으로 지급되는 부산시 긴급재난지원금의 대행 비용 전액 부담
KT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으로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의 운영대행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사진은 동백전 홍보모델인 배우 이시언이 부산 시민들을 응원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사진/KT
KT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으로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의 운영대행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사진은 동백전 홍보모델인 배우 이시언이 부산 시민들을 응원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사진/KT

KT(대표이사 구현모)가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지역화폐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KT가 코로나19로 침체의 위기에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으로 지급되는 부산시 긴급재난지원금의 운영대행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KT는 이번에 부산시의 재난지원금 중 동백전으로 지급되는 액수의 1% 수준의 운영비 전체를 자체 부담한다. 부산시 재난지원금 전체 규모는 약 9,400억원으로, 부산 시민 중 20~30%가 재난지원금을 수령하는 수단으로 동백전을 선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KT는 동백전에 가입한 부산시민이 재난지원금 수령 방법으로 동백전을 선택할 경우 추가 과정 없이 재난지원금을 동백전 계좌에 일괄 충전해주는 방식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오프라인에서 오랜 시간 대기할 필요가 없어 재난지원금을 더 빠르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다.

KT는 재난지원금을 더 편리하고 합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동백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사용가능 가맹점 조회와 재난지원금 사용 및 잔액현황 확인 등의 편의 기능도 제공한다.

앞으로 KT는 전국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우선, 올 하반기에는 카드형이나 모바일(QR)형 결제뿐 아니라 IT 취약계층을 고려한 지류형 통합관리 시스템도 적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 서비스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지역화폐를 관광이나 축제 등의 결제에 연동하고 소상공인 마케팅을 위한 광고 및 홍보 등의 영역에 연계한 지역밀착형 서비스도 하반기에 제공할 계획이다.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김종철 상무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지역화폐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통해 지역경제가 코로나19를 신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각 지역에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해 대한민국 대표 지역화폐 서비스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