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5 11:48 (월)
남성복 '수트서플라이'가 제안하는 여름철 '쾌적하게' 수트 입는 법
상태바
남성복 '수트서플라이'가 제안하는 여름철 '쾌적하게' 수트 입는 법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4.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시즌 신규 ‘라이티스트 수트’ 및 ‘트래블러 수트’ 확대 출시
직장인의 출근ㆍ출장 룩 뿐 아니라, 무더운 7~8월 결혼식 예복으로 제격
리넨 셔츠, 반팔 니트 폴로 셔츠, 반바지 등 여름 캐주얼 룩도 선봬
왼쪽부터 남성복 '수트서플라이'의 린넨 수트 정장과 여름 캐주얼 룩.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왼쪽부터 남성복 '수트서플라이'의 린넨 수트 정장과 여름 캐주얼 룩.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기온이 하루가 다르게 올라가고 있다. 무더운 날씨에 격식을 갖춘 수트를 입어야 할 경우, 쾌적하게 입는 방법은 없을까.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네덜란드 남성복 ‘수트서플라이(Suitsupply)’가 직장인의 쾌적한 일상 생활과 예비 신랑의 편안하면서 특별한 결혼식을 위한 여름 수트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수트서플라이는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수트’로 불리는 ‘라이티스트 수트(Lightest Suit)’를 국내 첫 출시하고 출근/출장/여행에 최적화된 ‘트래블러 수트(Traveller Suit)’를 전년보다 한층 다양한 스타일로 제안했다.

무더운 날씨에 격식을 갖춘 수트를 입고 일해야 하는 직장인 뿐 아니라 7~8월 한여름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랑 고객들을 겨냥했다.

라이티스트 수트는 국내에는 올해 처음 선보인다. 얇고 고급스러운 이태리 울 150수/실크 혼방 소재에 안감, 부자재 등을 최소화해 무게가 525g에 불과하다. 일반 봄여름 시즌 수트의 무게보다 약 40% 덜 나가며,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수트(The World Lightest Suit)’라는 별명도 있다. 외관은 우아하면서 수트가 아닌 셔츠를 입은 듯 착용감은 한결 편안하다. 컬러는 네이비가 있다.

트래블러 수트는 수트서플라이의 여름 시즌 베스트셀러이다. 통기성, 방수성, 방오성, 스트레치성, 내구성을 지녀 착용감이 좋고 관리하기 편해 출근/출장이 일상화돼 있는 직장인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원단은 울 100%의 강연사(强撚絲, 꼬임을 많이 준 실)로 제작해 천연 소재의 고급스러움을 유지하면서 기능성까지 갖췄다.

네이비/그레이 솔리드와 올해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체크/스트라이프 패턴 등 신규 디자인도 출시됐다. 싱글 브레스티드, 더블 브레스티드가 준비돼 취향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며, 베스트를 별도 주문해 쓰리 피스로도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수트서플라이는 리넨 혼방 수트도 선보였다. 리넨 소재는 통기성이 특히 우수해 무더위에 강하고 광택이 없어 내추럴하고 빈티지한 분위기를 낸다. 계절감이 드러나는 트렌디한 수트를 찾는 고객에게 추천한다. 컬러는 네이비/그레이/화이트 등 여러 컬러로 출시됐다.

수트서플라이의 나윤선 팀장은 “수트서플라이의 여름 수트는 흰 셔츠와 보타이를 매치해 예복으로 착용하고, 그 이후에도 일상에서 일반 타이 또는 티셔츠와 함께 입으면 출근 복장으로 손색 없을 정도로 활용성이 높다” 라며, “재킷을 면바지, 청바지, 반바지 등 캐주얼 팬츠와 조합해 믹스 앤드 매치(mix and match) 룩으로 신혼여행지나 데이트시 꾸민 듯 안 꾸민 듯 세련된 스타일링도 가능하다” 라고 말했다.

한편 수트서플라이는 휴앙지 또는 가벼운 외출 복장으로 적합한 캐주얼 상품을 전년보다 확대 출시했다.

버건디 스트라이프 패턴이 돋보이는 리넨/코튼 혼방 니트 폴로 셔츠에 화이트 반바지를 매치한 감각적인 허니문 룩을 선보였다. 또한 청량한 블루 스트라이프 셔츠에 그레이 울 팬츠를 조합해 비즈니스 캐주얼 착장도 제안했다.

이외 다채로운 스타일의 리넨 혼방 셔츠, 슬림한 실루엣과 다양한 색감의 반팔 니트 폴로 셔츠, 스타일리시한 반바지/스트링 팬츠 등을 출시했다.

수트서플라이의 ‘20년 여름 시즌 상품은 전국 매장 및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